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및 NBA 경력 제한 전면 폐지
입력 2019.02.11 (19:42) 수정 2019.02.11 (19:44) 연합뉴스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및 NBA 경력 제한 전면 폐지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규정이 또 바뀌었다.

KBL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4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2020시즌부터 3개 시즌 간 유지될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확정했다.

먼저 외국인 선수 출전 가능 쿼터가 현행 6개 쿼터에서 4개 쿼터로 줄었다.

지금은 1, 2, 3쿼터 가운데 2개 쿼터에 한해 외국인 선수 2명을 동시에 기용할 수 있다.

하지만 2019-2020시즌부터는 팀당 외국인 선수 수는 최대 2명으로 유지하되 모든 쿼터에 한 명씩만 기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신장 제한을 전면 폐지하고, 현행 미국프로농구(NBA)에 최근 3시즌 간 1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는 KBL에서 뛸 수 없다는 경력 제한도 없앴다.

외국 선수 샐러리캡은 2명을 보유하는 팀은 70만 달러(1인 최대 50만 달러), 1명만 보유한 팀은 50만 달러(이상 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정했고, 재계약 시 10% 이내에서 인상이 가능하다.

KBL은 2018-2019시즌에 장신 외국인 선수의 신장 제한을 200㎝, 단신 선수는 186㎝로 정했으나 1년 만에 폐지했다.

KBL은 잦은 외국인 선수 제도 변경에 따른 비판 여론을 의식해 이 제도는 2019-2020시즌부터 2021-2022시즌까지 3개 시즌 간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는 6강 경기를 3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진행하고, 4강전은 4월 3일부터 12일까지 모두 5전 3승제로 진행한다.

또 7전 4승제인 챔피언결정전은 4월 15일에 시작할 예정이나 4강 플레이오프가 일찍 끝날 경우 13일 또는 14일로 1차전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했다.

플레이오프 경기는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2시 30분, 일요일은 오후 7시에 시작한다.
  •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및 NBA 경력 제한 전면 폐지
    • 입력 2019.02.11 (19:42)
    • 수정 2019.02.11 (19:44)
    연합뉴스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신장 및 NBA 경력 제한 전면 폐지
프로농구 외국인 선수 규정이 또 바뀌었다.

KBL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KBL 센터에서 제24기 제2차 임시총회 및 제3차 이사회를 개최하고 2019-2020시즌부터 3개 시즌 간 유지될 외국인 선수 제도를 확정했다.

먼저 외국인 선수 출전 가능 쿼터가 현행 6개 쿼터에서 4개 쿼터로 줄었다.

지금은 1, 2, 3쿼터 가운데 2개 쿼터에 한해 외국인 선수 2명을 동시에 기용할 수 있다.

하지만 2019-2020시즌부터는 팀당 외국인 선수 수는 최대 2명으로 유지하되 모든 쿼터에 한 명씩만 기용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신장 제한을 전면 폐지하고, 현행 미국프로농구(NBA)에 최근 3시즌 간 1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는 KBL에서 뛸 수 없다는 경력 제한도 없앴다.

외국 선수 샐러리캡은 2명을 보유하는 팀은 70만 달러(1인 최대 50만 달러), 1명만 보유한 팀은 50만 달러(이상 플레이오프 급여 및 인센티브 포함)로 정했고, 재계약 시 10% 이내에서 인상이 가능하다.

KBL은 2018-2019시즌에 장신 외국인 선수의 신장 제한을 200㎝, 단신 선수는 186㎝로 정했으나 1년 만에 폐지했다.

KBL은 잦은 외국인 선수 제도 변경에 따른 비판 여론을 의식해 이 제도는 2019-2020시즌부터 2021-2022시즌까지 3개 시즌 간 유지하기로 했다.

이번 시즌 플레이오프는 6강 경기를 3월 23일부터 4월 1일까지 진행하고, 4강전은 4월 3일부터 12일까지 모두 5전 3승제로 진행한다.

또 7전 4승제인 챔피언결정전은 4월 15일에 시작할 예정이나 4강 플레이오프가 일찍 끝날 경우 13일 또는 14일로 1차전 일정을 앞당길 수 있도록 했다.

플레이오프 경기는 평일 오후 7시 30분, 토요일 오후 2시 30분, 일요일은 오후 7시에 시작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