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5.18 폄훼 발언’ 사흘 만에 공식 사과 논평
입력 2019.02.11 (20:56) 수정 2019.02.11 (21:00) 정치
한국당, ‘5.18 폄훼 발언’ 사흘 만에 공식 사과 논평
자유한국당이 당 소속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이 나온지 사흘 만에 당 차원의 공식 사과 논평을 내놨습니다.

한국당은 오늘(11일) 장능인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최근 문제의 소지가 있었던 공청회의 일부 발언은 결코 자유한국당의 의견이 아니다"라며 "일부 참석자들의 발언으로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한 광주 시민께 상처를 드린 것과 관련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당은 해당 공청회와 관련해 행사의 개최 경위, 발제 내용 등을 살펴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는 국민통합의 길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늘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비대위원장으로서 광주시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5.18 폄훼 발언’ 사흘 만에 공식 사과 논평
    • 입력 2019.02.11 (20:56)
    • 수정 2019.02.11 (21:00)
    정치
한국당, ‘5.18 폄훼 발언’ 사흘 만에 공식 사과 논평
자유한국당이 당 소속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이 나온지 사흘 만에 당 차원의 공식 사과 논평을 내놨습니다.

한국당은 오늘(11일) 장능인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통해 "최근 문제의 소지가 있었던 공청회의 일부 발언은 결코 자유한국당의 의견이 아니다"라며 "일부 참석자들의 발언으로 희생자 유가족을 비롯한 광주 시민께 상처를 드린 것과 관련해 거듭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당은 해당 공청회와 관련해 행사의 개최 경위, 발제 내용 등을 살펴보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반복되지 않는 국민통합의 길을 찾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오늘 오후 발표한 보도자료를 통해 "비대위원장으로서 광주시민과 국민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