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법체류 청년 구제하라”…미 100여 개 회사, 의회에 서한
입력 2019.02.12 (06:23) 수정 2019.02.12 (07:13)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불법체류 청년 구제하라”…미 100여 개 회사, 의회에 서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애플 등 미국 유수의 기업들이 추방 위기에 몰린 불법체류 청년을 영구 구제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미 의회에 보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폐지를 결정한 뒤 이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 됐습니다.

미국 회사들이 이들에 대한 구제를 촉구하고 나서게 된 배경을 뉴욕 김철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백 여개의 기업들이 미국 의회에 보낸 서한입니다.

불법체류 청년들은 우리의 동료라며, 미국 회사 고용주들은 의회가 이들을 보호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입니다.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다카의 수혜 근로자들을 영구적으로 구제할 법안을 만들라는 겁니다.

이들을 잃으면 미국 국내총생산에서 3500억 달러, 세금을 거둬들이는 것도 900억 달러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한에 서명한 기업에는 애플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이 망라돼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카 정책은 오바마 시절 행정명령이라며 지난 2017년 9월 폐지를 결정했고, 이후 이를 둘러싼 법정공방이 계속 됐습니다.

불법체류청년으로 추방 위기에 놓여있는 한국 동포들도 미국 내, 만 8천명에 이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달 연방정부 업무정지 당시 불법체류 청년 추방을 유예하는 것과 장벽 예산 통과를 맞바꿀 것을 민주당에 제안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달 19일 : "어린 나이에 부모를 따라 불법적으로 입국한 70만 명의 다카 수혜자들에게 3년 동안 법적 구제를 해 줄 것입니다."]

이 시점에 미국 기업들이 불법체류 청년 구제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타협안으로 꺼낸 '다카 카드'를 살려 의회에서 법안을 통과시켜 보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됩니다.

지난달 25일 연방정부 셧다운을 일단 푼 뒤 협상을 하고있는 미 의회.

여야 협상이 불발되면 16일부터 다시 셧다운 사태가 재발할 수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불법체류 청년 구제하라”…미 100여 개 회사, 의회에 서한
    • 입력 2019.02.12 (06:23)
    • 수정 2019.02.12 (07:13)
    뉴스광장 1부
“불법체류 청년 구제하라”…미 100여 개 회사, 의회에 서한
[앵커]

애플 등 미국 유수의 기업들이 추방 위기에 몰린 불법체류 청년을 영구 구제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미 의회에 보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체류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폐지를 결정한 뒤 이를 둘러싼 공방이 계속 됐습니다.

미국 회사들이 이들에 대한 구제를 촉구하고 나서게 된 배경을 뉴욕 김철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미국 백 여개의 기업들이 미국 의회에 보낸 서한입니다.

불법체류 청년들은 우리의 동료라며, 미국 회사 고용주들은 의회가 이들을 보호하는 법안을 통과시킬 것을 촉구하는 내용입니다.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 다카의 수혜 근로자들을 영구적으로 구제할 법안을 만들라는 겁니다.

이들을 잃으면 미국 국내총생산에서 3500억 달러, 세금을 거둬들이는 것도 900억 달러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서한에 서명한 기업에는 애플과 페이스북, 아마존 등이 망라돼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카 정책은 오바마 시절 행정명령이라며 지난 2017년 9월 폐지를 결정했고, 이후 이를 둘러싼 법정공방이 계속 됐습니다.

불법체류청년으로 추방 위기에 놓여있는 한국 동포들도 미국 내, 만 8천명에 이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지난달 연방정부 업무정지 당시 불법체류 청년 추방을 유예하는 것과 장벽 예산 통과를 맞바꿀 것을 민주당에 제안했습니다.

[트럼프/미국 대통령/지난달 19일 : "어린 나이에 부모를 따라 불법적으로 입국한 70만 명의 다카 수혜자들에게 3년 동안 법적 구제를 해 줄 것입니다."]

이 시점에 미국 기업들이 불법체류 청년 구제를 촉구하고 나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타협안으로 꺼낸 '다카 카드'를 살려 의회에서 법안을 통과시켜 보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됩니다.

지난달 25일 연방정부 셧다운을 일단 푼 뒤 협상을 하고있는 미 의회.

여야 협상이 불발되면 16일부터 다시 셧다운 사태가 재발할 수 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