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셋값 하락에 ‘역전세난’ 확산…집주인·세입자 ‘발 동동’
입력 2019.02.12 (07:20) 수정 2019.02.12 (08:52)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전셋값 하락에 ‘역전세난’ 확산…집주인·세입자 ‘발 동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셋값이 계속 하락하면서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 보증금 일부를 돌려줘야 하는 '역전세' 현상이 서울에서도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셋집 구할때 전세금 부담은 좀 줄었다지만,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할까 걱정하는 세입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이 세입자는 전세 계약 기간이 1년 남았지만, 최근 '반전세'로 전환해 집주인에게서 보증금 일부를 받았습니다.

전셋값이 점점 떨어져 나중에 보증금을 떼일까 하는 우려가 컸습니다.

[김○○/세입자/음성변조 : "(전셋값이) 5억 5천만 원이 상한이었는데 지금은 5억 원대에도 잘 안 나갈 거예요. (보증금이) 묶인 경우도 있어요, 아는 세입자 중에..."]

근처의 다른 아파트도 전셋값이 2년 전보다 2천만 원 가량 떨어졌습니다.

[이○○/실거주자 : "(전세를 놓고) 저도 이동을 해볼까 하는데 대출도 못 받고 전세금도 너무 떨어져 가지고 고민이에요."]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2년 전보다 전셋값이 떨어진 곳은 11곳입니다.

서울 강남권 역시 새 아파트 물량이 쏟아지면서 하락세입니다.

이렇다보니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돌려줘야 하는 이른바 '역전세' 현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두 달 전에는 (전세가) 9억 원에 계약됐는데 지금은 싸게 된 게 8억 원이에요. 이렇게 금액이 낮아지면 (재계약 때) 집 주인이 (보증금을) 돌려주는 경우도 있어요."]

세입자 입장에선 부담이 준다지만, 전세금을 못 받을까 하는 우려가 커지는 건 문제입니다.

최근 1년 새 집주인 대신 보증회사가 보증금을 지급한 액수는 4배 이상 늘었습니다.

[안명숙/우리은행 투자지원센터장 : "전셋값 하락에 대한 부담이 내년도 이어질 수 있어서 내년 만기가 오는 분들이 미리미리 준비를 해야 될 것 같아요. 내년을 위해서 준비하는 사람들이 올해 (전세보증 상품에) 가입해야 되거든요."]

금융당국은 전셋값 하락이 전세 대출 부실로 번질 가능성에 대비해 역전세난 현황 파악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 전셋값 하락에 ‘역전세난’ 확산…집주인·세입자 ‘발 동동’
    • 입력 2019.02.12 (07:20)
    • 수정 2019.02.12 (08:52)
    뉴스광장
전셋값 하락에 ‘역전세난’ 확산…집주인·세입자 ‘발 동동’
[앵커]

전셋값이 계속 하락하면서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 보증금 일부를 돌려줘야 하는 '역전세' 현상이 서울에서도 속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전셋집 구할때 전세금 부담은 좀 줄었다지만, 보증금을 제때 돌려받지 못할까 걱정하는 세입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신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송파구의 한 아파트.

이 세입자는 전세 계약 기간이 1년 남았지만, 최근 '반전세'로 전환해 집주인에게서 보증금 일부를 받았습니다.

전셋값이 점점 떨어져 나중에 보증금을 떼일까 하는 우려가 컸습니다.

[김○○/세입자/음성변조 : "(전셋값이) 5억 5천만 원이 상한이었는데 지금은 5억 원대에도 잘 안 나갈 거예요. (보증금이) 묶인 경우도 있어요, 아는 세입자 중에..."]

근처의 다른 아파트도 전셋값이 2년 전보다 2천만 원 가량 떨어졌습니다.

[이○○/실거주자 : "(전세를 놓고) 저도 이동을 해볼까 하는데 대출도 못 받고 전세금도 너무 떨어져 가지고 고민이에요."]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2년 전보다 전셋값이 떨어진 곳은 11곳입니다.

서울 강남권 역시 새 아파트 물량이 쏟아지면서 하락세입니다.

이렇다보니 집주인이 세입자에게 전세금을 돌려줘야 하는 이른바 '역전세' 현상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공인중개사/음성변조 : "두 달 전에는 (전세가) 9억 원에 계약됐는데 지금은 싸게 된 게 8억 원이에요. 이렇게 금액이 낮아지면 (재계약 때) 집 주인이 (보증금을) 돌려주는 경우도 있어요."]

세입자 입장에선 부담이 준다지만, 전세금을 못 받을까 하는 우려가 커지는 건 문제입니다.

최근 1년 새 집주인 대신 보증회사가 보증금을 지급한 액수는 4배 이상 늘었습니다.

[안명숙/우리은행 투자지원센터장 : "전셋값 하락에 대한 부담이 내년도 이어질 수 있어서 내년 만기가 오는 분들이 미리미리 준비를 해야 될 것 같아요. 내년을 위해서 준비하는 사람들이 올해 (전세보증 상품에) 가입해야 되거든요."]

금융당국은 전셋값 하락이 전세 대출 부실로 번질 가능성에 대비해 역전세난 현황 파악에 나설 계획입니다.

KBS 뉴스 신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