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왕에 폭탄 투척’ 이봉창 선서문, 문화재 된다
입력 2019.02.12 (10:12) 수정 2019.02.12 (10:18) 문화
‘일왕에 폭탄 투척’ 이봉창 선서문, 문화재 된다
1932년 도쿄 일본 육군 관병식에서 일왕 히로히토에게 수류탄을 던졌던 이봉창 의사의 관련 기록물들이 문화재가 됩니다.

문화재청은 '이봉창 의사 선서문'과 '이봉창 의사 친필 편지와 봉투', '이봉창 의사 의거 자금 송금 증서'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이봉창은 일본과 만주 등을 떠돌다 중국 상하이에서 백범 김구를 만난 뒤 1931년 12월 13일 안중근의 동생인 안공근 집에서 선서식을 하고 선서문에 서명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한문 혼용체로 작성된 선서문은 가로 20.1㎝·세로 32.3㎝ 크기로, 인명과 날짜는 이봉창이 남겼으나 본문은 언제 누가 썼는지 불분명합니다.

문화재청은 이봉창 의거는 윤봉길 의거의 기폭제가 됐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다면서 이봉창 의사 유물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희소가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일왕에 폭탄 투척’ 이봉창 선서문, 문화재 된다
    • 입력 2019.02.12 (10:12)
    • 수정 2019.02.12 (10:18)
    문화
‘일왕에 폭탄 투척’ 이봉창 선서문, 문화재 된다
1932년 도쿄 일본 육군 관병식에서 일왕 히로히토에게 수류탄을 던졌던 이봉창 의사의 관련 기록물들이 문화재가 됩니다.

문화재청은 '이봉창 의사 선서문'과 '이봉창 의사 친필 편지와 봉투', '이봉창 의사 의거 자금 송금 증서'를 문화재로 등록 예고한다고 오늘(12일) 밝혔습니다.

이봉창은 일본과 만주 등을 떠돌다 중국 상하이에서 백범 김구를 만난 뒤 1931년 12월 13일 안중근의 동생인 안공근 집에서 선서식을 하고 선서문에 서명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국한문 혼용체로 작성된 선서문은 가로 20.1㎝·세로 32.3㎝ 크기로, 인명과 날짜는 이봉창이 남겼으나 본문은 언제 누가 썼는지 불분명합니다.

문화재청은 이봉창 의거는 윤봉길 의거의 기폭제가 됐다는 점에서 역사적 의미가 크다면서 이봉창 의사 유물은 거의 남아 있지 않아 희소가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