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조 원대 다단계 사기’ 주수도, 감옥서 또 사기
입력 2019.02.12 (19:13)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2조 원대 다단계 사기’ 주수도, 감옥서 또 사기
동영상영역 끝
'단군 이래 최대 사기극'으로 불렸던 2조 원대 다단계 사기의 주범, 주수도 전 제이유그룹 회장이 옥중에서도 다단계 사기를 벌여 또다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주 씨는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데요.

하지만, 옥중에서도 측근들을 조종해 지난 2013년부터 1년간 다단계 업체를 차려 천3백여 명으로부터 투자금 천백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 ‘2조 원대 다단계 사기’ 주수도, 감옥서 또 사기
    • 입력 2019.02.12 (19:13)
    • 수정 2019.02.12 (19:49)
    뉴스 7
‘2조 원대 다단계 사기’ 주수도, 감옥서 또 사기
'단군 이래 최대 사기극'으로 불렸던 2조 원대 다단계 사기의 주범, 주수도 전 제이유그룹 회장이 옥중에서도 다단계 사기를 벌여 또다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주 씨는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현재 서울구치소에 수감돼 있는데요.

하지만, 옥중에서도 측근들을 조종해 지난 2013년부터 1년간 다단계 업체를 차려 천3백여 명으로부터 투자금 천백억여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