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인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불…“1억 8천만 원 피해”
입력 2019.02.13 (04:13) 사회
어젯밤 11시 5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에 있는 옷걸이용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 불이 나 한 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내부에 있던 플라스틱 등이 타면서 소방서 추산 1억 8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 용인 플라스틱 제조공장서 불…“1억 8천만 원 피해”
    • 입력 2019.02.13 (04:13)
    사회
어젯밤 11시 50분쯤 경기 용인시 처인구 모현읍에 있는 옷걸이용 플라스틱 제조 공장에 불이 나 한 시간 만에 꺼졌습니다.

이 불로 내부에 있던 플라스틱 등이 타면서 소방서 추산 1억 8천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습니다. 화재 당시 공장에는 근로자가 없어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날이 밝는 대로 현장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