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현실로 훈련” 국내 기술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입력 2019.02.13 (10:56) 수정 2019.02.13 (10:58) 정치
“가상현실로 훈련” 국내 기술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방위사업청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육군포병학교에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2015년 11월부터 개발에 착수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표적을 포착하고 화력을 요청·조정하는 관측 요원의 능력을 키우기 위해 개발됐습니다.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게임처럼 훈련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며, 포격 대상 지형과 육·해·공군에서 운영 중인 주요 화기의 포격 장면을 입체적으로 묘사해 실제 포격을 방불케 하는 환경에서 관측 교육을 할 수 있습니다.

방사청은 "기존에 우리 군이 사용하는 해외 장비는 3~4개의 화기류와 10여 개 탄종을 적용해 20명이 훈련할 수 있었지만, 이번에 개발된 시뮬레이터의 경우 우리 군이 보유한 모든 화력을 적용할 수 있고 최대 50명까지 동시에 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부대별 작전지역 영상과 다양한 화기의 포격 장면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전 환경을 실내 교육장에 구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방사청은 국내 개발 장비인 만큼 고장이 났을 때 신속한 정비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라며, 실제 사격 비용 등 연간 250억 원의 예산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상현실로 훈련” 국내 기술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 입력 2019.02.13 (10:56)
    • 수정 2019.02.13 (10:58)
    정치
“가상현실로 훈련” 국내 기술 ‘합동화력시뮬레이터’ 전력화
방위사업청은 국내 기술로 개발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를 육군포병학교에 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2015년 11월부터 개발에 착수한 합동화력시뮬레이터는 표적을 포착하고 화력을 요청·조정하는 관측 요원의 능력을 키우기 위해 개발됐습니다.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해 게임처럼 훈련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며, 포격 대상 지형과 육·해·공군에서 운영 중인 주요 화기의 포격 장면을 입체적으로 묘사해 실제 포격을 방불케 하는 환경에서 관측 교육을 할 수 있습니다.

방사청은 "기존에 우리 군이 사용하는 해외 장비는 3~4개의 화기류와 10여 개 탄종을 적용해 20명이 훈련할 수 있었지만, 이번에 개발된 시뮬레이터의 경우 우리 군이 보유한 모든 화력을 적용할 수 있고 최대 50명까지 동시에 훈련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부대별 작전지역 영상과 다양한 화기의 포격 장면을 축적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작전 환경을 실내 교육장에 구현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방사청은 국내 개발 장비인 만큼 고장이 났을 때 신속한 정비가 가능한 것도 장점이라며, 실제 사격 비용 등 연간 250억 원의 예산을 절약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