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급이 문제냐고요? ‘직장=삶의 질’ 입니다”
입력 2019.02.13 (21:12) 수정 2019.02.13 (22:01)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월급이 문제냐고요? ‘직장=삶의 질’ 입니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여기서 우리 시대 청년의 고통의 근원으로 꼽히는 청년 일자리 문제, 좀 더 깊게 짚어봅니다.

청년 고용의 본질적 문제는 취업자 수치가 아니고 일자리의 질에 있습니다.

대기업, 공공기관으로 청년들이 몰려 경쟁이 너무 치열하죠.

서류 통과도 힘들 정도로 말이죠.

그래서 이들 청년들에게 눈높이 좀 낮춰라, 앞으로 성장가능성 보라고 하지만, 실제 중소기업에서 일해본 청년들은 모르는 소리 말라고 반박합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석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30대 청년입니다.

낮에는 한 중소기업에서 4년째 영업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엄격한 규정 아래 움직이는 공공기관이나 대기업과 달리,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 듯한 조직 문화가 싫어 이직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임OO/중소기업 근로자 : "(사장님) 말이 법이 되고, 어떻게 보면 규칙도 다 만들어지고. 근데 그거를 좋게 활용을 하는 게 아니라 되게 악용하는 느낌이죠."]

마케팅회사에서 2년 간 일하던 이 20대도 얼마 전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월급은 적지 않았지만 철야에 주말 근무까지, 일이 끊임 없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OO/중소기업 퇴직자/음성변조 : "야근이 많은 건 상관없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들어갔을 때 그걸 너무 당연시하는 문화가 있으니까 개선이 안 되겠다…"]

중소기업 기피 이유로 낮은 급여를 꼽은 청년들은 5명 중 1명에 불과했습니다.

오히려 고용불안정이나 성취감, 발전 가능성 등 일자리의 질을 고려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대기업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복지제도에서 소외되는 것도 중소기업을 외면하는 큰 이유입니다.

직장 보육시설이나 건강검진, 은행 대출, 학자금, 콘도 등 급여만으로는 따질 수 없는 각종 혜택들이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벌리고 있는 겁니다.

[이병훈/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 "기업 복지에 차이가 있고, 대기업하고 임금이라든가 (복지) 차이 부분을 정부가 일정하게 메워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일터가 곧 삶의 질과 직결되는 현실에서, 청년들의 이른바 '대기업 쏠림' 현상은 계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 “월급이 문제냐고요? ‘직장=삶의 질’ 입니다”
    • 입력 2019.02.13 (21:12)
    • 수정 2019.02.13 (22:01)
    뉴스 9
“월급이 문제냐고요? ‘직장=삶의 질’ 입니다”
[앵커]

여기서 우리 시대 청년의 고통의 근원으로 꼽히는 청년 일자리 문제, 좀 더 깊게 짚어봅니다.

청년 고용의 본질적 문제는 취업자 수치가 아니고 일자리의 질에 있습니다.

대기업, 공공기관으로 청년들이 몰려 경쟁이 너무 치열하죠.

서류 통과도 힘들 정도로 말이죠.

그래서 이들 청년들에게 눈높이 좀 낮춰라, 앞으로 성장가능성 보라고 하지만, 실제 중소기업에서 일해본 청년들은 모르는 소리 말라고 반박합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석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9급 공무원 시험을 준비 중인 30대 청년입니다.

낮에는 한 중소기업에서 4년째 영업직으로 일하고 있습니다.

엄격한 규정 아래 움직이는 공공기관이나 대기업과 달리, 주먹구구식으로 운영되는 듯한 조직 문화가 싫어 이직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임OO/중소기업 근로자 : "(사장님) 말이 법이 되고, 어떻게 보면 규칙도 다 만들어지고. 근데 그거를 좋게 활용을 하는 게 아니라 되게 악용하는 느낌이죠."]

마케팅회사에서 2년 간 일하던 이 20대도 얼마 전 회사를 그만뒀습니다.

월급은 적지 않았지만 철야에 주말 근무까지, 일이 끊임 없이 늘었기 때문입니다.

[이OO/중소기업 퇴직자/음성변조 : "야근이 많은 건 상관없다고 생각했지만 막상 들어갔을 때 그걸 너무 당연시하는 문화가 있으니까 개선이 안 되겠다…"]

중소기업 기피 이유로 낮은 급여를 꼽은 청년들은 5명 중 1명에 불과했습니다.

오히려 고용불안정이나 성취감, 발전 가능성 등 일자리의 질을 고려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대기업들이 제공하는 다양한 복지제도에서 소외되는 것도 중소기업을 외면하는 큰 이유입니다.

직장 보육시설이나 건강검진, 은행 대출, 학자금, 콘도 등 급여만으로는 따질 수 없는 각종 혜택들이 대-중소기업 간 격차를 벌리고 있는 겁니다.

[이병훈/중앙대 사회학과 교수 : "기업 복지에 차이가 있고, 대기업하고 임금이라든가 (복지) 차이 부분을 정부가 일정하게 메워주는 것이 (필요합니다.)"]

일터가 곧 삶의 질과 직결되는 현실에서, 청년들의 이른바 '대기업 쏠림' 현상은 계속될 수밖에 없습니다.

KBS 뉴스 석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