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양광기획>감귤원 태양광...4년째 지지부진
입력 2019.02.13 (23:53) 수정 2019.02.14 (00:48) 뉴스9(제주)
동영상영역 시작
<태양광기획>감귤원 태양광...4년째 지지부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에서 태양광 사업이
크게 늘었던 계기 가운데 하나는
2016년 제주도에서
농민들을 대상으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 사업인데요.
사업 4년차를 맞았지만
사업 포기 농민들이 잇따르는 등
정상 추진까지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제주도에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사업에 참여한 농민
김규생씨.

당시 제주도 설명에 따라
감귤밭 7천800제곱미터 부지에
600킬로와트 태양광 시설을 지어
연수익 천800만 원을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개발행위허가가
지난해 9월에 나는 등
4년째 농사도 못 짓고
애만 태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규생/감귤원 태양광사업 참여자
"지금까지 질질 끄니까 답답하고
행정기관만 믿었잖습니까?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업)가부 결정을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또 다른 농민은
사업 추진을 기다리다
1년 농사만 망쳤다며
결국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고정훈 감귤원태양광사업 포기
"제주도에서 농사를 짓지 말라고 해서
감귤 열매 달린채로 놔뒀는데
농사만 망쳐서 해를 넘기고 포기했죠."

감귤원 태양광사업은
사업자인 대우건설에 대한
취소 청문까지 열리며 잠시 중단됐다
2017년부터 재추진중입니다.

2016년
이 사업에 참여한 감귤농가는 111곳.

이 가운데 49곳이
사업을 포기하며 현재 62곳만
태양광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정상 가동 중인 곳은 22곳에
그치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대우건설 측은
착공 농가에 한해 보상차원으로
임대료의 50%를 지급하고 있고,

현재 참여 중인 농가에 대한
인허가는 완료했다며
올해 말까지
모든 사업을 준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문경삼/제주도 탄소없는제주정책과장
"업체가 해야 될 사항에 대해 철저히
이행하도록 해서 이 사업을 하고 있는
감귤 농가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지만, 현재
배전선로 용량 부족으로
가동을 못 하는 감귤원태양광 시설만 18곳.
앞으로도 정상 가동까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여
농민들 속만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 <태양광기획>감귤원 태양광...4년째 지지부진
    • 입력 2019.02.13 (23:53)
    • 수정 2019.02.14 (00:48)
    뉴스9(제주)
<태양광기획>감귤원 태양광...4년째 지지부진
[앵커멘트]
제주에서 태양광 사업이
크게 늘었던 계기 가운데 하나는
2016년 제주도에서
농민들을 대상으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 사업인데요.
사업 4년차를 맞았지만
사업 포기 농민들이 잇따르는 등
정상 추진까지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2016년 제주도에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사업에 참여한 농민
김규생씨.

당시 제주도 설명에 따라
감귤밭 7천800제곱미터 부지에
600킬로와트 태양광 시설을 지어
연수익 천800만 원을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개발행위허가가
지난해 9월에 나는 등
4년째 농사도 못 짓고
애만 태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규생/감귤원 태양광사업 참여자
"지금까지 질질 끄니까 답답하고
행정기관만 믿었잖습니까?
적극적으로 나서서 (사업)가부 결정을
해줬으면 좋겠습니다."

또 다른 농민은
사업 추진을 기다리다
1년 농사만 망쳤다며
결국 사업을 포기했습니다.

[인터뷰]
고정훈 감귤원태양광사업 포기
"제주도에서 농사를 짓지 말라고 해서
감귤 열매 달린채로 놔뒀는데
농사만 망쳐서 해를 넘기고 포기했죠."

감귤원 태양광사업은
사업자인 대우건설에 대한
취소 청문까지 열리며 잠시 중단됐다
2017년부터 재추진중입니다.

2016년
이 사업에 참여한 감귤농가는 111곳.

이 가운데 49곳이
사업을 포기하며 현재 62곳만
태양광 사업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정상 가동 중인 곳은 22곳에
그치고 있습니다.

제주도와 대우건설 측은
착공 농가에 한해 보상차원으로
임대료의 50%를 지급하고 있고,

현재 참여 중인 농가에 대한
인허가는 완료했다며
올해 말까지
모든 사업을 준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문경삼/제주도 탄소없는제주정책과장
"업체가 해야 될 사항에 대해 철저히
이행하도록 해서 이 사업을 하고 있는
감귤 농가들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하지만, 현재
배전선로 용량 부족으로
가동을 못 하는 감귤원태양광 시설만 18곳.
앞으로도 정상 가동까지
시일이 더 걸릴 것으로 보여
농민들 속만 타들어가고 있습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