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입력 2019.02.14 (02:19) 국제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현지시각 13일, 북한과 이란·시리아·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잠정적으로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우리나라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EU는 한 달 내로 28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명단을 확정한 뒤 발표합니다.

EU 집행위는 이번 예비명단에 포함된 23개 나라가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이들 나라의 기관이나 고객과 거래할 때는 의심스러운 돈 흐름에 대해 더욱 강력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물론, 나머지 국가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감시와 평가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는 지난해 7월 발효된 '돈세탁 방지 지침'에 따라,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 의혹이 있는 국가들을 조사해 23개국 예비명단을 결정했습니다.

이번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 예비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와 독립국인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등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 입력 2019.02.14 (02:19)
    국제
EU, 북한·이란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현지시각 13일, 북한과 이란·시리아·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잠정적으로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으로 지정했습니다. 우리나라는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EU는 한 달 내로 28개 회원국과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명단을 확정한 뒤 발표합니다.

EU 집행위는 이번 예비명단에 포함된 23개 나라가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을 막기 위해 충분히 노력하지 않는 것으로 평가됐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이들 나라의 기관이나 고객과 거래할 때는 의심스러운 돈 흐름에 대해 더욱 강력히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물론, 나머지 국가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감시와 평가를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EU 집행위는 지난해 7월 발효된 '돈세탁 방지 지침'에 따라,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 의혹이 있는 국가들을 조사해 23개국 예비명단을 결정했습니다.

이번 '돈세탁 및 테러 자금지원국' 예비명단에는 북한과 이란을 비롯해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와 독립국인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등이 올랐습니다.

그리고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포함됐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