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 중국 확대에 대한 방어벽”
입력 2019.02.14 (06:28) 수정 2019.02.14 (08:37) 뉴스광장 1부
동영상영역 시작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 중국 확대에 대한 방어벽”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미 상원에 출석해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는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했습니다.

그렇다면, 평화협정 체결 이후에는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것 아니냐, 이런 해석도 나오는데, 발언 전체의 맥락을 살펴보면 주한미군은 한반도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의지가 읽힙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취임 석 달을 맞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미국 상원에 출석해 한미 동맹은 전례없이 강력하며, 한반도엔 긴장 완화의 분위기가 뚜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주한미군사령관 : "한미 동맹은 강력하며, 계속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면 미군이 한반도에서 철수하느냐는 질문엔, 평화협정 체결 때까진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모든 당사자 간에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는 정전상태가 계속되므로 (주한미군 주둔을 유지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발언은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난 뒤에는 주한미군 주둔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읽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평화협정과 함께 주한미군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발언이 주한미군 재검토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한미 양국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에 대해 확고한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도 주한미군 주둔은 북한에 대한 억제를 제공할 뿐 아니라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한다고 말해 북한 비핵화 변수가 주한미군 지위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임을 시사했습니다.

["주한미군 주둔은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의 안전도 보장하며,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방어막 역할을 합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원하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 중국 확대에 대한 방어벽”
    • 입력 2019.02.14 (06:28)
    • 수정 2019.02.14 (08:37)
    뉴스광장 1부
주한미군사령관 “주한미군, 중국 확대에 대한 방어벽”
[앵커]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미 상원에 출석해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는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는 발언을 했습니다.

그렇다면, 평화협정 체결 이후에는 주한미군이 철수하는 것 아니냐, 이런 해석도 나오는데, 발언 전체의 맥락을 살펴보면 주한미군은 한반도에 계속 주둔해야 한다는 의지가 읽힙니다.

김경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취임 석 달을 맞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 미국 상원에 출석해 한미 동맹은 전례없이 강력하며, 한반도엔 긴장 완화의 분위기가 뚜렷하다고 평가했습니다.

[로버트 에이브럼스/주한미군사령관 : "한미 동맹은 강력하며, 계속 더 강해지고 있습니다."]

북한 비핵화가 이뤄지면 미군이 한반도에서 철수하느냐는 질문엔, 평화협정 체결 때까진 주한미군 주둔이 필요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모든 당사자 간에 평화협정이 체결될 때까지는 정전상태가 계속되므로 (주한미군 주둔을 유지해야 합니다)."]

그러나 이 발언은 평화협정이 체결되고 난 뒤에는 주한미군 주둔을 재검토할 수 있다는 뜻으로도 읽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때 평화협정과 함께 주한미군 문제가 의제로 오르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 우리 국방부는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발언이 주한미군 재검토를 염두에 둔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한미 양국은 동북아의 평화를 위한 주한미군의 역할에 대해 확고한 공감대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도 주한미군 주둔은 북한에 대한 억제를 제공할 뿐 아니라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방어벽 역할을 한다고 말해 북한 비핵화 변수가 주한미군 지위에 미치는 영향이 제한적임을 시사했습니다.

["주한미군 주둔은 한국뿐만 아니라 일본의 안전도 보장하며, 중국의 영향력 확대에 대한 방어막 역할을 합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또 북한이 주한미군 철수를 원하는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엇갈리는 상황이라고 평가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