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버닝썬’ 대표 소환…경찰 “클럽 내 마약 투약 2건 조사”
입력 2019.02.14 (07:08) 수정 2019.02.14 (07:16)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버닝썬’ 대표 소환…경찰 “클럽 내 마약 투약 2건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경찰이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어제 버닝썬 대표를 소환했습니다.

클럽 이용객들이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2건의 사건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김상교 씨와 직원들 사이에 폭행 시비가 벌어졌습니다.

이어 경찰이 출동하고, 김 씨를 체포했습니다.

김 씨는 조사를 받은 뒤, 경찰이 폭행 피해자인 자신을 과잉진압했다며 클럽과 경찰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상교/버닝썬 폭행 사건 당사자 : "(버닝썬) 이사들이 일반인을 때린 경우가 되게 잦았어요. 경찰들이 그냥 왔다 가는 경우가 되게 많고..."]

파문이 커지자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 영업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마약 유통 부분 인정하시나요?) …. (한 마디만 해주세요!) …."]

버닝썬 폭행 사건 당시 출동한 경찰관과 담당 형사들의 통신기록, 계좌내역, 112신고 기록 등도 확보했습니다.

버닝썬과 경찰관 사이에 돈이 오간 적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마약 의혹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클럽 안에서 손님들이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입건된 2건의 사건을 토대로 마약 유통 경로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클럽 차원에서 마약을 조직적으로 공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아직 단서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영상'과 관련해선 클럽 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불법 촬영 여부 등을 조사했습니다.

버닝썬 측은 제기된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조만간 버닝썬에 대한 강제 수사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 ‘버닝썬’ 대표 소환…경찰 “클럽 내 마약 투약 2건 조사”
    • 입력 2019.02.14 (07:08)
    • 수정 2019.02.14 (07:16)
    뉴스광장
‘버닝썬’ 대표 소환…경찰 “클럽 내 마약 투약 2건 조사”
[앵커]

경찰이 클럽 '버닝썬'과 관련된 각종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어제 버닝썬 대표를 소환했습니다.

클럽 이용객들이 마약 투약 혐의로 입건된 2건의 사건도 집중적으로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박민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11월, 김상교 씨와 직원들 사이에 폭행 시비가 벌어졌습니다.

이어 경찰이 출동하고, 김 씨를 체포했습니다.

김 씨는 조사를 받은 뒤, 경찰이 폭행 피해자인 자신을 과잉진압했다며 클럽과 경찰관의 유착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상교/버닝썬 폭행 사건 당사자 : "(버닝썬) 이사들이 일반인을 때린 경우가 되게 잦았어요. 경찰들이 그냥 왔다 가는 경우가 되게 많고..."]

파문이 커지자 전담 수사팀을 꾸린 경찰은 버닝썬 이문호 대표와 영업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경찰과의 유착 의혹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마약 유통 부분 인정하시나요?) …. (한 마디만 해주세요!) …."]

버닝썬 폭행 사건 당시 출동한 경찰관과 담당 형사들의 통신기록, 계좌내역, 112신고 기록 등도 확보했습니다.

버닝썬과 경찰관 사이에 돈이 오간 적이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섭니다.

마약 의혹에 대한 수사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경찰은 클럽 안에서 손님들이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입건된 2건의 사건을 토대로 마약 유통 경로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클럽 차원에서 마약을 조직적으로 공급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아직 단서가 없다고 전했습니다.

버닝썬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되는 '성관계 영상'과 관련해선 클럽 임원을 참고인으로 불러 불법 촬영 여부 등을 조사했습니다.

버닝썬 측은 제기된 모든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경찰은 조만간 버닝썬에 대한 강제 수사에 돌입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민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