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다리 불편한 노인, 홍수에 고립됐다 구조돼
입력 2019.02.14 (07:30) 수정 2019.02.14 (07:45)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지금 세계는] 다리 불편한 노인, 홍수에 고립됐다 구조돼
동영상영역 끝
호주의 퀸즐랜드 지역, 홍수로 물난리가 난 집 안에 한 노인이 엉덩이까지 잠긴 채 덩그러니 앉아있습니다.

혼자 사는 일흔아홉 살 데스몬드 씨가 불편한 다리 탓에 대피하지 못 하고, 물이 차오르는 집에 홀로 고립됐던 겁니다.

침대며 책상까지 겨우 몇 센티미터만 수면 위로 남은 상황에서, 순찰을 돌던 경찰이 가까스로 데스몬드 씨를 구했습니다.

지난주 퀸즐랜드에 쏟아진 폭우로 가축 수십 만 마리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 [지금 세계는] 다리 불편한 노인, 홍수에 고립됐다 구조돼
    • 입력 2019.02.14 (07:30)
    • 수정 2019.02.14 (07:45)
    뉴스광장
[지금 세계는] 다리 불편한 노인, 홍수에 고립됐다 구조돼
호주의 퀸즐랜드 지역, 홍수로 물난리가 난 집 안에 한 노인이 엉덩이까지 잠긴 채 덩그러니 앉아있습니다.

혼자 사는 일흔아홉 살 데스몬드 씨가 불편한 다리 탓에 대피하지 못 하고, 물이 차오르는 집에 홀로 고립됐던 겁니다.

침대며 책상까지 겨우 몇 센티미터만 수면 위로 남은 상황에서, 순찰을 돌던 경찰이 가까스로 데스몬드 씨를 구했습니다.

지난주 퀸즐랜드에 쏟아진 폭우로 가축 수십 만 마리가 목숨을 잃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