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입력 2019.02.14 (07:34) 수정 2019.02.14 (07:46)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여성청소년 성매매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활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성매매 근절 운동을 하겠다며 비영리단체 등록까지 한 단체가 오히려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하고 이권을 챙겼다는 건데요.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사무실입니다.

이 단체는 2016년부터 불법 성매매업소를 신고하고 성매매 근절 집회 활동 등을 해왔습니다.

경기도청 비영리단체로도 등록됐습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며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오히려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원과 화성, 오산 일대 피해를 호소한 업주들만 1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수사에 착수해 여청단 전 단장 신 씨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모두 반려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영장을 세 번이나 우리가 신청했었잖아요. 반려, 보완수사 지시가 떨어진거죠. 소명 더 하고 더 찾으라고."]

경찰은 최근 수사 인력을 확대해 추가 혐의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여청단 전 단장 신모 씨와 성매매 알선 사이트와의 유착 관계 등에 대해서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비영리단체 말소 절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는 관련 법에 따라 등록요건을 갖추면 등록을 해줘야 하지만 공익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면 말소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청 여성정책과 관계자/음성변조 : "사안이 발생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행정적으로 검토할 부분도 있고. 세부적인 절차 같은 건 조금 더 따져보고 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여청단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현재 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 입력 2019.02.14 (07:34)
    • 수정 2019.02.14 (07:46)
    뉴스광장(경인)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앵커]

최근 '여성청소년 성매매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활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성매매 근절 운동을 하겠다며 비영리단체 등록까지 한 단체가 오히려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하고 이권을 챙겼다는 건데요.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사무실입니다.

이 단체는 2016년부터 불법 성매매업소를 신고하고 성매매 근절 집회 활동 등을 해왔습니다.

경기도청 비영리단체로도 등록됐습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며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오히려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원과 화성, 오산 일대 피해를 호소한 업주들만 1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수사에 착수해 여청단 전 단장 신 씨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모두 반려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영장을 세 번이나 우리가 신청했었잖아요. 반려, 보완수사 지시가 떨어진거죠. 소명 더 하고 더 찾으라고."]

경찰은 최근 수사 인력을 확대해 추가 혐의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여청단 전 단장 신모 씨와 성매매 알선 사이트와의 유착 관계 등에 대해서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비영리단체 말소 절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는 관련 법에 따라 등록요건을 갖추면 등록을 해줘야 하지만 공익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면 말소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청 여성정책과 관계자/음성변조 : "사안이 발생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행정적으로 검토할 부분도 있고. 세부적인 절차 같은 건 조금 더 따져보고 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여청단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현재 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