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입력 2019.02.14 (07:34) 수정 2019.02.14 (07:46)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여성청소년 성매매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활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성매매 근절 운동을 하겠다며 비영리단체 등록까지 한 단체가 오히려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하고 이권을 챙겼다는 건데요.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사무실입니다.

이 단체는 2016년부터 불법 성매매업소를 신고하고 성매매 근절 집회 활동 등을 해왔습니다.

경기도청 비영리단체로도 등록됐습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며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오히려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원과 화성, 오산 일대 피해를 호소한 업주들만 1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수사에 착수해 여청단 전 단장 신 씨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모두 반려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영장을 세 번이나 우리가 신청했었잖아요. 반려, 보완수사 지시가 떨어진거죠. 소명 더 하고 더 찾으라고."]

경찰은 최근 수사 인력을 확대해 추가 혐의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여청단 전 단장 신모 씨와 성매매 알선 사이트와의 유착 관계 등에 대해서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비영리단체 말소 절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는 관련 법에 따라 등록요건을 갖추면 등록을 해줘야 하지만 공익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면 말소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청 여성정책과 관계자/음성변조 : "사안이 발생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행정적으로 검토할 부분도 있고. 세부적인 절차 같은 건 조금 더 따져보고 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여청단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현재 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 입력 2019.02.14 (07:34)
    • 수정 2019.02.14 (07:46)
    뉴스광장(경인)
경찰, ‘여청단’ 수사 확대…비영리단체 말소도 추진
[앵커]

최근 '여성청소년 성매매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활동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성매매 근절 운동을 하겠다며 비영리단체 등록까지 한 단체가 오히려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하고 이권을 챙겼다는 건데요.

경찰은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이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성청소년 성매매 근절단이라는 시민단체 사무실입니다.

이 단체는 2016년부터 불법 성매매업소를 신고하고 성매매 근절 집회 활동 등을 해왔습니다.

경기도청 비영리단체로도 등록됐습니다.

그런데 이 단체가 불법 영업을 신고하겠다며 유흥업소 업주들을 협박해 오히려 이권을 챙겼다는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수원과 화성, 오산 일대 피해를 호소한 업주들만 10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10월 수사에 착수해 여청단 전 단장 신 씨에 대해 세 차례에 걸쳐 협박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모두 반려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영장을 세 번이나 우리가 신청했었잖아요. 반려, 보완수사 지시가 떨어진거죠. 소명 더 하고 더 찾으라고."]

경찰은 최근 수사 인력을 확대해 추가 혐의점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여청단 전 단장 신모 씨와 성매매 알선 사이트와의 유착 관계 등에 대해서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경기도는 비영리단체 말소 절차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도는 관련 법에 따라 등록요건을 갖추면 등록을 해줘야 하지만 공익에 위배된다고 판단되면 말소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기도청 여성정책과 관계자/음성변조 : "사안이 발생한 지 얼마 안 됐기 때문에 행정적으로 검토할 부분도 있고. 세부적인 절차 같은 건 조금 더 따져보고 있어요."]

청와대 국민청원에는 여청단 수사를 촉구하는 글이 올라와 현재 만여 명이 동의했습니다.

KBS 뉴스 이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