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얼굴이 출입증·현실 같은 가상회의…성큼 다가온 ‘미래 사무실’
입력 2019.02.14 (07:38) 수정 2019.02.14 (07:45) 뉴스광장(경인)
동영상영역 시작
얼굴이 출입증·현실 같은 가상회의…성큼 다가온 ‘미래 사무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해부터 5G 통신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죠.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되는 건데, 이렇게 되면 우리가 일하는 사무실의 업무환경도 크게 변한다고 합니다.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차정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 통신사 직원의 출근길,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하자 자동으로 문이 열립니다.

기존 신분증은 필요 없습니다.

사무실에 들어와 원하는 자리에 앉은 뒤 스마트폰을 공용 컴퓨터에 연결 하면 그대로 개인 사무기기가 됩니다.

이른바 가상 데스크톱인데, 보안상 노트북을 밖으로 들고 나갈 수 없는 기업에 적합합니다.

한 이동통신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스마트오피스입니다.

달라진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영화에서나 보던 홀로그램 방식의 회의도 가능합니다.

대용량 영상은 물론, 3차원 설계도면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또 주파수를 활용한 무선 충전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사무실 어디서든 충전이 가능합니다.

잠시 쉴 때는 로봇이 만들어주는 커피를 마시고, 인공지능과 카메라가 설치된 무인 자판기는 누가 어떤 음료를 마시는지 파악해 곧바로 결제까지 진행합니다.

[조익환/SKT ICT기술센터 팀장 : "5G 스마트오피스에는 전 영역에 걸쳐서 네트워크가 구성되고 네트워크를 통해서 모든 구성원이 언제 어디서든지 이동하면서 대용량 데이터를 가지고 커뮤니케이션을 지행할 수 있습니다."]

5G 서비스와 인공지능이 결합된 스마트오피스가 직원 생산성 향상을 원하는 기업들의 요구를 충족시켜줄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 얼굴이 출입증·현실 같은 가상회의…성큼 다가온 ‘미래 사무실’
    • 입력 2019.02.14 (07:38)
    • 수정 2019.02.14 (07:45)
    뉴스광장(경인)
얼굴이 출입증·현실 같은 가상회의…성큼 다가온 ‘미래 사무실’
[앵커]

올해부터 5G 통신 서비스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죠.

대용량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되는 건데, 이렇게 되면 우리가 일하는 사무실의 업무환경도 크게 변한다고 합니다.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차정인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리포트]

한 통신사 직원의 출근길, 인공지능 기술이 적용된 카메라가 얼굴을 인식하자 자동으로 문이 열립니다.

기존 신분증은 필요 없습니다.

사무실에 들어와 원하는 자리에 앉은 뒤 스마트폰을 공용 컴퓨터에 연결 하면 그대로 개인 사무기기가 됩니다.

이른바 가상 데스크톱인데, 보안상 노트북을 밖으로 들고 나갈 수 없는 기업에 적합합니다.

한 이동통신사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입한 스마트오피스입니다.

달라진 건 이뿐만이 아닙니다.

영화에서나 보던 홀로그램 방식의 회의도 가능합니다.

대용량 영상은 물론, 3차원 설계도면도 함께 볼 수 있습니다.

또 주파수를 활용한 무선 충전시스템이 구축돼 있어. 사무실 어디서든 충전이 가능합니다.

잠시 쉴 때는 로봇이 만들어주는 커피를 마시고, 인공지능과 카메라가 설치된 무인 자판기는 누가 어떤 음료를 마시는지 파악해 곧바로 결제까지 진행합니다.

[조익환/SKT ICT기술센터 팀장 : "5G 스마트오피스에는 전 영역에 걸쳐서 네트워크가 구성되고 네트워크를 통해서 모든 구성원이 언제 어디서든지 이동하면서 대용량 데이터를 가지고 커뮤니케이션을 지행할 수 있습니다."]

5G 서비스와 인공지능이 결합된 스마트오피스가 직원 생산성 향상을 원하는 기업들의 요구를 충족시켜줄지 관심입니다.

KBS 뉴스 차정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