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5·18 망언 3인방’ 2차 윤리위…오늘은 징계 결론?
입력 2019.02.14 (08:04) 수정 2019.02.14 (08:11)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5·18 망언 3인방’ 2차 윤리위…오늘은 징계 결론?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의원들을 징계할지를 놓고 어제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가 열렸지만, 결론이 안난 채 끝났습니다.

오늘 다시 회의가 열리는데 징계를 할지, 한다면 어느 정도로 결론이 날지가 관심입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제의 ‘5.18 공청회’와 연관된 3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가 오늘 오전, 다시 열립니다.

한국당 윤리위는 어제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의 항의로 장소를 바꿔가며 4시간의 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못 냈고, 오늘 2차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논의의 핵심은 문제의 공청회를 누가 실질적으로 주최했는지, 행사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그리고 이 행위와 발언이 당에 심각한 해를 끼쳤는지에 대한 판단이었습니다.

공청회 현수막엔 김진태, 이종명 의원 이름이 주최자로 나란히 적혔지만,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이 행사를 주도적으로 준비했고, 김 의원은 이름을 함께 올렸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만원 씨 역시 이 의원이 자신을 5.18 조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탈락하게 되자 미안하다며 공청회 발제를 부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지만원 씨 : "황당하게 나를 (5·18 조사위원) 못하게 하니까, 반드시 국회에서 한번 자기가 주관을 해야겠다, 그래서 이 사람이 (이 의원이) 주도해서 한 거예요."]

김순례 의원의 경우 개최에는 관여하지 않았지만, "현장 분위기에 따라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고 해명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공청회 개최 정황에 대한 판단은 내려졌지만, 이들의 행위가 법적으로 어긋나는지에서 윤리위원 사이에 의견이 엇갈린 상태입니다.

한국당 비대위는 윤리위 결과가 나오는대로 이를 비대위에서 의결할 방침입니다.

당 대표에 출마한 김진태 의원이나 최고위원에 나선 김순례 의원이 당원권 정지나 제명 등의 중징계를 받으면 피선거권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한국당, ‘5·18 망언 3인방’ 2차 윤리위…오늘은 징계 결론?
    • 입력 2019.02.14 (08:04)
    • 수정 2019.02.14 (08:11)
    아침뉴스타임
한국당, ‘5·18 망언 3인방’ 2차 윤리위…오늘은 징계 결론?
[앵커]

‘5.18 폄훼’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킨 의원들을 징계할지를 놓고 어제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가 열렸지만, 결론이 안난 채 끝났습니다.

오늘 다시 회의가 열리는데 징계를 할지, 한다면 어느 정도로 결론이 날지가 관심입니다.

김빛이라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제의 ‘5.18 공청회’와 연관된 3명 의원에 대한 징계를 논의할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가 오늘 오전, 다시 열립니다.

한국당 윤리위는 어제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의 항의로 장소를 바꿔가며 4시간의 회의를 했지만 결론을 못 냈고, 오늘 2차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논의의 핵심은 문제의 공청회를 누가 실질적으로 주최했는지, 행사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 그리고 이 행위와 발언이 당에 심각한 해를 끼쳤는지에 대한 판단이었습니다.

공청회 현수막엔 김진태, 이종명 의원 이름이 주최자로 나란히 적혔지만,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이 행사를 주도적으로 준비했고, 김 의원은 이름을 함께 올렸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만원 씨 역시 이 의원이 자신을 5.18 조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탈락하게 되자 미안하다며 공청회 발제를 부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지만원 씨 : "황당하게 나를 (5·18 조사위원) 못하게 하니까, 반드시 국회에서 한번 자기가 주관을 해야겠다, 그래서 이 사람이 (이 의원이) 주도해서 한 거예요."]

김순례 의원의 경우 개최에는 관여하지 않았지만, "현장 분위기에 따라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고 해명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공청회 개최 정황에 대한 판단은 내려졌지만, 이들의 행위가 법적으로 어긋나는지에서 윤리위원 사이에 의견이 엇갈린 상태입니다.

한국당 비대위는 윤리위 결과가 나오는대로 이를 비대위에서 의결할 방침입니다.

당 대표에 출마한 김진태 의원이나 최고위원에 나선 김순례 의원이 당원권 정지나 제명 등의 중징계를 받으면 피선거권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