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미 2차 정상회담
가드너 상원 “北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없으면 2차 북미회담 취소해야”
입력 2019.02.14 (08:20) 수정 2019.02.14 (09:02) 국제
가드너 상원 “北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없으면 2차 북미회담 취소해야”
2차 북미정상회담이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북한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미국 상원에서 나왔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채 약속이나 정치적 선언만 할 예정이면 정상회담 자체를 하지 말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대표단이 현지시각 13일, 가드너 상원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종전선언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이뤄진 이후에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에도 주한미군은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이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을 방문해 '체제보장'관련 의견을 나눈 것 아닌지를 묻는 자유한국당 대표단의 질문에 "아직 비건 특별대표로부터 전해 들은 것은 없지만, 지금 상황에서 체제보장을 해주는 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3YES, 3NO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3YES'는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한미 간 긴밀한 협력·한미일 정책공조 지지를, '3NO'는 주한 미군 감축, 한미연합훈련 중단,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 전 제재완화 반대'를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유효기간 1년은 너무 짧다면서, "앞으로 협상을 통해 유효 기간을 1년에서 5년으로 바꾸고, 한·미 간 갈등을 노출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드너 상원 “北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없으면 2차 북미회담 취소해야”
    • 입력 2019.02.14 (08:20)
    • 수정 2019.02.14 (09:02)
    국제
가드너 상원 “北 구체적 비핵화 조치 없으면 2차 북미회담 취소해야”
2차 북미정상회담이 1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북한이 구체적 비핵화 조치를 하지 않는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정상회담을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이 미국 상원에서 나왔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소위원장인 코리 가드너 의원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조치가 이뤄지지 않은 채 약속이나 정치적 선언만 할 예정이면 정상회담 자체를 하지 말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조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이주영 국회부의장과 나경원 원내대표 등 자유한국당 대표단이 현지시각 13일, 가드너 상원의원을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종전선언은 북한의 비핵화 조치가 이뤄진 이후에 가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평화협정이 체결된 이후에도 주한미군은 유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가드너 상원의원은 이어,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평양을 방문해 '체제보장'관련 의견을 나눈 것 아닌지를 묻는 자유한국당 대표단의 질문에 "아직 비건 특별대표로부터 전해 들은 것은 없지만, 지금 상황에서 체제보장을 해주는 것은 곤란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3YES, 3NO 원칙'이 지켜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3YES'는 대화를 통한 북핵 문제의 외교적 해결·한미 간 긴밀한 협력·한미일 정책공조 지지를, '3NO'는 주한 미군 감축, 한미연합훈련 중단, 완전하고 최종적인 비핵화 전 제재완화 반대'를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유효기간 1년은 너무 짧다면서, "앞으로 협상을 통해 유효 기간을 1년에서 5년으로 바꾸고, 한·미 간 갈등을 노출하지 않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