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똑! 기자 꿀! 정보] 주방의 혁명…치킨·삼겹살도 기름 없이 튀겨요!
입력 2019.02.14 (08:37) 수정 2019.02.14 (08:51) 아침뉴스타임
동영상영역 시작
[똑! 기자 꿀! 정보] 주방의 혁명…치킨·삼겹살도 기름 없이 튀겨요!
동영상영역 끝
[앵커]

똑! 기자 꿀! 정보 시간입니다.

요즘 주방을 뜨겁게 달군다는 이것! 바로 에어프라이어인데요.

기름 없이 튀긴다는 게 신기한데.

김기흥 기자, 가히 에어프라이어 열풍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죠?

[기자]

에어프라이어 사용하세요?

[앵커]

만두를 튀겨 먹을 때 주로 사용해요.

전 고구마나 연근을 넣어서도 먹어요.

[기자]

저는 아직 집에 없는데 주변에서 에어프라이어 말을 정말 많이 해서 준비를 해 봤는데요.

아무래도 할 때 가장 신경 쓰이는 게 건강이죠.

그렇다보니 기름 없이 튀김을 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은데 그런 고민을 에어프라이어가 해결해주고 있습니다.

게다가 사용이 간단하고 조리 과정에서 냄새도 덜 나게 되면서 주방의 살림꾼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요.

헤어드라이어의 원리를 이용한 에어프라이어 함께 보시죠.

[리포트]

기름 없이 뜨거운 고온의 공기로 튀김 요리를 만들어내는 조리기기, 에어프라이어!

최근 1가구, 1에어프라이어 시대란 말이 생겼을 정도로 어느새 생활필수품 반열에 올랐는데요.

유통업계에선 2017년 8만대, 2018년 30만 대에 이어 향후 3년 안에 200만 대가 팔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스갯소리로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인데요.

에어프라이어 돌풍에 가격도, 기능도 천차만별인 다양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손영선/서울시 도봉구 : "고구마나 만두를 튀겨 먹었을 때 기름 없이 (에어프라이어) 자체로 튀겨 먹기 때문에 좋은 것 같아요."]

매진 행진을 이어가는 에어프라이어입니다.

5.5ℓ로 대용량 자랑하는데요.

생닭 4마리가 한꺼번에 들어가는 크기입니다.

조작도 간편합니다. 온도와 시간, 두 개의 다이얼이 있는데 내용물을 넣고 요리의 종류와 시간에 맞춰 돌리면 끝입니다.

[이승현/에어프라이어 업체 관계자 : "여러 번 나눠서 조리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를 선보이게 됐고요. 출시되자마자 매진이 될 만큼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2011년 최초로 시장에 나온 에어프라이어!

오븐이 뜨거운 열원에서 나오는 복사열을 이용해 데우는 방식이라면 에어프라이어는 헤어드라이어처럼 열선 즉 히터 뒤에 팬이 달려 있어 음식 주변으로 뜨거운 공기를 순환시켜 조리하는 겁니다.

최근에는 특화된 기술을 갖춘 에어프라이어가 출시되고 있는데요.

바닥 판이 회오리 모양인 에어프라이어입니다.

뜨거운 공기를 더 빠르게 순환시켜 음식을 균일하게 익혀줍니다.

[김인애/에어프라이어 업체 관계자 : "자체 개발한 기술로 빠르고 균일하게 음식을 조리해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소비자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에어프라이어 돌풍이 일며 식품 업체들은 냉동식품과 에어프라이어 전용 가정 간편식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데요.

냉동식품에는 프라이팬 조리법뿐만 아니라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이 적혀 있습니다.

치즈스틱, 김말이 튀김부터 닭강정, 핫도그까지 다양한데요.

그 중, 가장 불티나게 팔리는 건 냉동 치킨 제품입니다.

에어프라이어 전용 치킨 텐더는 출시 두 달 만에 만 봉지가 넘게 팔렸는데요.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치킨 전문점 못지않은 맛을 즐길 수 있어 인기라고 합니다.

[한영미/경기도 용인시 : "에어프라이어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치킨의 맛이 어떨지 궁금하고 가격이 저렴해서 아이들 간식용으로 좋을 것 같아요."]

이건, 에어프라이어 전용 닭 다리 모양의 너깃입니다.

체다와 모차렐라, 파르메산 치즈를 넣었는데요.

180도의 온도에서 7분만 조리하면 끝입니다.

옥수수 가루를 얇게 입혀 열풍으로 수분을 증발시켰을 때 기름에 튀긴 것과 같은 맛, 느껴집니다.

[이종민/에어프라이어 가정 간편식 업체 관계자 : "치킨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최적화된 가정 간편식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일 계획입니다."]

지금부터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한 쉽고 간편한 요리법 소개합니다.

먼저, 광어살 튀김입니다.

광어살에 후추와 소금을 뿌리고 기름을 칠하는데요.

기름기가 없는 식품은 음식 표면에 식용유를 살짝 바르면 더 촉촉하고 바삭한 식감을 낼 수 있습니다.

튀김가루와 달걀 물, 빵가루를 묻히고 에어프라이어에 넣은 뒤 180도의 온도에서 10분간 튀겨줍니다.

이때, 중요한 게 있는데요.

[이미영/경기도 수원시 : "(식품이) 서로 겹치지 않게 적절하게 여유를 두고 조리 도중에 음식을 흔들어서 열풍이 표면 곳곳에 닿도록 하면 더 바삭하게 조리할 수 있습니다."]

기름 없이도 노릇노릇 속까지 골고루 잘 익었죠.

기름으로 튀긴 것과도 별다른 차이가 없습니다.

이번에는 기름이 많아 번거로운 삼겹살 조리해볼까요.

후추와 소금 뿌린 통 삼겹살을 180도의 온도에서 15분간 두 번 튀깁니다.

바싹하게 익은 통 삼겹살은 간장, 매실액, 굴 소스 등을 넣어 졸여주는데요.

삼겹살을 썰어 한 번 더 졸이고 청경채와 함께 담아내면 근사한 동파육이 됩니다.

에어프라이어는 저유분 조리가 가능해 더 건강하게 음식을 섭취할 수 있죠.

기름 없는 튀김기, 에어프라이어!

주방 풍경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 [똑! 기자 꿀! 정보] 주방의 혁명…치킨·삼겹살도 기름 없이 튀겨요!
    • 입력 2019.02.14 (08:37)
    • 수정 2019.02.14 (08:51)
    아침뉴스타임
[똑! 기자 꿀! 정보] 주방의 혁명…치킨·삼겹살도 기름 없이 튀겨요!
[앵커]

똑! 기자 꿀! 정보 시간입니다.

요즘 주방을 뜨겁게 달군다는 이것! 바로 에어프라이어인데요.

기름 없이 튀긴다는 게 신기한데.

김기흥 기자, 가히 에어프라이어 열풍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죠?

[기자]

에어프라이어 사용하세요?

[앵커]

만두를 튀겨 먹을 때 주로 사용해요.

전 고구마나 연근을 넣어서도 먹어요.

[기자]

저는 아직 집에 없는데 주변에서 에어프라이어 말을 정말 많이 해서 준비를 해 봤는데요.

아무래도 할 때 가장 신경 쓰이는 게 건강이죠.

그렇다보니 기름 없이 튀김을 하면 얼마나 좋을까 싶은데 그런 고민을 에어프라이어가 해결해주고 있습니다.

게다가 사용이 간단하고 조리 과정에서 냄새도 덜 나게 되면서 주방의 살림꾼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는데요.

헤어드라이어의 원리를 이용한 에어프라이어 함께 보시죠.

[리포트]

기름 없이 뜨거운 고온의 공기로 튀김 요리를 만들어내는 조리기기, 에어프라이어!

최근 1가구, 1에어프라이어 시대란 말이 생겼을 정도로 어느새 생활필수품 반열에 올랐는데요.

유통업계에선 2017년 8만대, 2018년 30만 대에 이어 향후 3년 안에 200만 대가 팔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스갯소리로 '신발도 튀기면 맛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인데요.

에어프라이어 돌풍에 가격도, 기능도 천차만별인 다양한 제품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손영선/서울시 도봉구 : "고구마나 만두를 튀겨 먹었을 때 기름 없이 (에어프라이어) 자체로 튀겨 먹기 때문에 좋은 것 같아요."]

매진 행진을 이어가는 에어프라이어입니다.

5.5ℓ로 대용량 자랑하는데요.

생닭 4마리가 한꺼번에 들어가는 크기입니다.

조작도 간편합니다. 온도와 시간, 두 개의 다이얼이 있는데 내용물을 넣고 요리의 종류와 시간에 맞춰 돌리면 끝입니다.

[이승현/에어프라이어 업체 관계자 : "여러 번 나눠서 조리하는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 대용량 에어프라이어를 선보이게 됐고요. 출시되자마자 매진이 될 만큼 소비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2011년 최초로 시장에 나온 에어프라이어!

오븐이 뜨거운 열원에서 나오는 복사열을 이용해 데우는 방식이라면 에어프라이어는 헤어드라이어처럼 열선 즉 히터 뒤에 팬이 달려 있어 음식 주변으로 뜨거운 공기를 순환시켜 조리하는 겁니다.

최근에는 특화된 기술을 갖춘 에어프라이어가 출시되고 있는데요.

바닥 판이 회오리 모양인 에어프라이어입니다.

뜨거운 공기를 더 빠르게 순환시켜 음식을 균일하게 익혀줍니다.

[김인애/에어프라이어 업체 관계자 : "자체 개발한 기술로 빠르고 균일하게 음식을 조리해 불필요한 지방을 제거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도 소비자의 요구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에어프라이어 돌풍이 일며 식품 업체들은 냉동식품과 에어프라이어 전용 가정 간편식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데요.

냉동식품에는 프라이팬 조리법뿐만 아니라 에어프라이어 조리법이 적혀 있습니다.

치즈스틱, 김말이 튀김부터 닭강정, 핫도그까지 다양한데요.

그 중, 가장 불티나게 팔리는 건 냉동 치킨 제품입니다.

에어프라이어 전용 치킨 텐더는 출시 두 달 만에 만 봉지가 넘게 팔렸는데요.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치킨 전문점 못지않은 맛을 즐길 수 있어 인기라고 합니다.

[한영미/경기도 용인시 : "에어프라이어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치킨의 맛이 어떨지 궁금하고 가격이 저렴해서 아이들 간식용으로 좋을 것 같아요."]

이건, 에어프라이어 전용 닭 다리 모양의 너깃입니다.

체다와 모차렐라, 파르메산 치즈를 넣었는데요.

180도의 온도에서 7분만 조리하면 끝입니다.

옥수수 가루를 얇게 입혀 열풍으로 수분을 증발시켰을 때 기름에 튀긴 것과 같은 맛, 느껴집니다.

[이종민/에어프라이어 가정 간편식 업체 관계자 : "치킨 제품 출시를 시작으로 에어프라이어 조리에 최적화된 가정 간편식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선보일 계획입니다."]

지금부터 에어프라이어를 활용한 쉽고 간편한 요리법 소개합니다.

먼저, 광어살 튀김입니다.

광어살에 후추와 소금을 뿌리고 기름을 칠하는데요.

기름기가 없는 식품은 음식 표면에 식용유를 살짝 바르면 더 촉촉하고 바삭한 식감을 낼 수 있습니다.

튀김가루와 달걀 물, 빵가루를 묻히고 에어프라이어에 넣은 뒤 180도의 온도에서 10분간 튀겨줍니다.

이때, 중요한 게 있는데요.

[이미영/경기도 수원시 : "(식품이) 서로 겹치지 않게 적절하게 여유를 두고 조리 도중에 음식을 흔들어서 열풍이 표면 곳곳에 닿도록 하면 더 바삭하게 조리할 수 있습니다."]

기름 없이도 노릇노릇 속까지 골고루 잘 익었죠.

기름으로 튀긴 것과도 별다른 차이가 없습니다.

이번에는 기름이 많아 번거로운 삼겹살 조리해볼까요.

후추와 소금 뿌린 통 삼겹살을 180도의 온도에서 15분간 두 번 튀깁니다.

바싹하게 익은 통 삼겹살은 간장, 매실액, 굴 소스 등을 넣어 졸여주는데요.

삼겹살을 썰어 한 번 더 졸이고 청경채와 함께 담아내면 근사한 동파육이 됩니다.

에어프라이어는 저유분 조리가 가능해 더 건강하게 음식을 섭취할 수 있죠.

기름 없는 튀김기, 에어프라이어!

주방 풍경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