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 부인 집 찾아가 창문 깨뜨린 50대 구속
입력 2019.02.14 (09:21) 수정 2019.02.14 (09:21) 지역뉴스(청주)
청주 흥덕경찰서는
이혼한 부인의 집을 찾아가
창문을 수차례 깨뜨린 혐의 등으로
50살 채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채 씨는 지난 11일 오전 8시쯤
청주시 전 부인 A 씨의 집에 찾아가
벽돌로 유리문을 부수는 등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세 차례
창문을 깨뜨리고
딸에게 손찌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채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부인에게 재결합을 요구했지만
만나주지 않아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전 부인 집 찾아가 창문 깨뜨린 50대 구속
    • 입력 2019.02.14 (09:21)
    • 수정 2019.02.14 (09:21)
    지역뉴스(청주)
청주 흥덕경찰서는
이혼한 부인의 집을 찾아가
창문을 수차례 깨뜨린 혐의 등으로
50살 채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
채 씨는 지난 11일 오전 8시쯤
청주시 전 부인 A 씨의 집에 찾아가
벽돌로 유리문을 부수는 등
지난해부터 최근까지 세 차례
창문을 깨뜨리고
딸에게 손찌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채 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부인에게 재결합을 요구했지만
만나주지 않아 화가 나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