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신뢰에 결정적 상처”
입력 2019.02.14 (10:04) 수정 2019.02.14 (10:04) 정치
이 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신뢰에 결정적 상처”
이낙연 국무총리는 "5·18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의 합의였다"며 "국회 일각에서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그것은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에 또 한 번 결정적인 상처를 주게 될 것으로 몹시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모독 발언과 관련해 이 총리가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총리는 이어 "요즘 한·일 관계에 몇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일본 일부 정치인과 전직 외교관 등이 자국 내 혐한기류에 영합하려는지 신뢰에 어긋나는 언동을 하곤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전하거나, 본인 처지에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총리는 "그런 일은 정치와 외교의 근간인 신뢰에 손상을 주는 일로 한·일 관계 개선을 바라는 저로서 몹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당사자들의 신중한 처신을 요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신뢰에 결정적 상처”
    • 입력 2019.02.14 (10:04)
    • 수정 2019.02.14 (10:04)
    정치
이 총리 “5·18 부정은 국회의 자기부정…신뢰에 결정적 상처”
이낙연 국무총리는 "5·18을 광주민주화운동으로 규정한 것은 김영삼 정부 시절 국회의 합의였다"며 "국회 일각에서 그것을 부정하는 것은 국회의 자기부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그것은 국회에 대한 국민 신뢰에 또 한 번 결정적인 상처를 주게 될 것으로 몹시 안타깝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민주화운동 모독 발언과 관련해 이 총리가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 총리는 이어 "요즘 한·일 관계에 몇 가지 어려움이 생기자 일본 일부 정치인과 전직 외교관 등이 자국 내 혐한기류에 영합하려는지 신뢰에 어긋나는 언동을 하곤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은) 본인이 하지 않은 말을 했다고 전하거나, 본인 처지에 함부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총리는 "그런 일은 정치와 외교의 근간인 신뢰에 손상을 주는 일로 한·일 관계 개선을 바라는 저로서 몹시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당사자들의 신중한 처신을 요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