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택담보대출 상환시 주택연금 일시인출한도 90%로 확대
입력 2019.02.14 (10:34) 수정 2019.02.14 (10:34) 경제
주택담보대출 상환시 주택연금 일시인출한도 90%로 확대
주택담보대출이 있어도 주택연금 가입이 쉬워집니다.

주택금융공사는 주택담보대출 상환 목적일 경우 주택연금 일시인출 한도를 70%에서 90%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주택연금은 60세 이상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주택금융공사 보증 아래 은행에서 매월 일정 금액을 연금처럼 받는 역모기지 상품인데, 일종의 대출 상품이어서 연금을 받을 주택에 주택담보대출이 걸려 있으면 안 됩니다.

주택담보대출이 있으면 앞으로 받을 연금을 목돈으로 먼저 받아 주택담보대출을 갚고, 남은 돈을 연금형태로 나눠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목돈으로 받을 수 있는 일시인출이 지금까진 대출한도(부부 중 나이가 적은 사람이 100세까지 받는 연금 수령액의 현재가치)의 70%까지만 가능했는데, 앞으로는 90%까지 늘어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70세에 3억 원짜리 집에 살면서 주택담보대출 1억 4천만 원을 보유하고 있다면 매월 38만 원(대출금리 연 3.25%로 가정)을 이자로 내야 하니다.

하지만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일시인출을 받아 주택담보대출을 상환하고 매월 9만 원을 연금처럼 받을 수 있습니다.
  • 주택담보대출 상환시 주택연금 일시인출한도 90%로 확대
    • 입력 2019.02.14 (10:34)
    • 수정 2019.02.14 (10:34)
    경제
주택담보대출 상환시 주택연금 일시인출한도 90%로 확대
주택담보대출이 있어도 주택연금 가입이 쉬워집니다.

주택금융공사는 주택담보대출 상환 목적일 경우 주택연금 일시인출 한도를 70%에서 90%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주택연금은 60세 이상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주택금융공사 보증 아래 은행에서 매월 일정 금액을 연금처럼 받는 역모기지 상품인데, 일종의 대출 상품이어서 연금을 받을 주택에 주택담보대출이 걸려 있으면 안 됩니다.

주택담보대출이 있으면 앞으로 받을 연금을 목돈으로 먼저 받아 주택담보대출을 갚고, 남은 돈을 연금형태로 나눠 받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목돈으로 받을 수 있는 일시인출이 지금까진 대출한도(부부 중 나이가 적은 사람이 100세까지 받는 연금 수령액의 현재가치)의 70%까지만 가능했는데, 앞으로는 90%까지 늘어나는 것입니다.

예를 들어 70세에 3억 원짜리 집에 살면서 주택담보대출 1억 4천만 원을 보유하고 있다면 매월 38만 원(대출금리 연 3.25%로 가정)을 이자로 내야 하니다.

하지만 주택연금에 가입하면 일시인출을 받아 주택담보대출을 상환하고 매월 9만 원을 연금처럼 받을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