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IN] 호랑이·기린…계속 볼 수 있을까?
입력 2019.02.14 (10:47) 수정 2019.02.14 (11:03) 지구촌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IN] 호랑이·기린…계속 볼 수 있을까?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과거 한반도에 서식했던 '백두산 호랑이'입니다.

한국 호랑이, 아무르 호랑이라고도 불리는데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이제 한반도에서는 더는 볼 수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동물들이 지구 상에서 사라져 간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지구촌인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구 상에서 가장 키가 큰~동물!

바로, 기린입니다.

코스타리카 동물원에서는 지난해 11월, 귀한 새끼 기린이 태어났습니다.

바로, 이 녀석인데요.

이름은 소피입니다.

[타니아 피보바로바/폰데로사 어드벤쳐 파크 수의사 : "어미 기린이 카메라를 처음 보고 긴장한 것 같아요. '침착해, 걱정하지 마. 엄마가 여기 있어'라고 새끼 기린을 보호하고 있네요."]

국제자연보호연맹의 조사 결과, 아프리카에 사는 기린의 수는 지난 20년 동안 약 40% 감소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현재, 9만 마리 정도가 생존해 있어 멸종위기동물목록에 등록되어 있는데요.

[존 조스 지멘즈/폰데로사 어드벤쳐 파크가이드 : "아프리카에서 기린은 더는 스스로 번식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유전자은행을 만들어 기린 종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불렀던 동요의 주인공, 따오기 역시 국제 멸종위기 조류인데요.

[황 지셰/따오기 연구가 : "1981년에 중국에서 7마리의 따오기가 발견된 이후로 종 보호를 위해 일해 왔습니다. 현재 전 세계에 2,000마리의 따오기가 생존해 있습니다."]

중국 허난성 신양시에서는 사라져 가는 따오기 보호를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따오기가 스스로 번식할 수 있는 우리 환경을 만들어 주고, 겁이 많은 따오기를 위해, 위장하고 들어가 우리 청소를 합니다.

그리고 생후 1, 2년이 지나면, 훈련을 거쳐 매년 20마리의 따오기를 야생으로 돌려보내고 있는데요.

[황 지셰/따오기 연구가 : "따오기를 야생에 돌려보냈을 때 약 60% 정도의 생존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매우 높은 수치로, 이곳의 환경이 따오기 종 보존에 적합하다는 겁니다."]

아직 눈도 뜨지 못한 하얀 새끼 호랑이 세 마리.

멸종 위기에 처한 벵갈 백호랑이인데요.

지난해 10월에 태어난 이 호랑이들을 러시아에서는 지극 정성으로 돌보고 있습니다.

20세기 초만 해도 십만 마리의 호랑이가 야생에서 살고 있었지만, 지금은 약 6천 마리 정도 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영국 자연사 박물관에 전시된 이 곤충들,

지난 몇십 년 동안 단 한 번도 자연에서 발견된 적이 없습니다.

최근, 생물 보존 학술지의 발표로는, 지구 상에서 약 40%의 곤충 종이 사라졌다고 하는데요.

곤충의 멸종은 생태계 먹이 사슬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식물들의 수분 공급을 책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마크 라이트/세계야생생물기금(WWF) 과학 이사 : "어마어마한 비용을 들여서 식물을 수분시키는 곳들이 있습니다. 그동안 자연적으로 비용 없이 이루어지던 일인데, 곤충이 사라지면서 그게 되지 않는 거죠."]

과학자들은 화학 비료 사용, 무분별한 수렵, 공해로 인한 기후변화 등 동물 멸종의 가장 큰 책임은 우리, 인간에게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동물 멸종은 결국, 생태계 붕괴를 초래해 우리 삶을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는데요.

[맥스 바클레이/영국 자연사 박물관 큐레이터 : "마치 잰가 게임과 비슷합니다. 어떤 조각이 전체를 무너지게 할지 모르는 겁니다. 또 빼낸 블록은 다시 돌려놓을 수 없죠. 이런 관점에서 종의 손실을 깊이 고민해 봐야 합니다."]

지구 상에 존재하는 모든 동물과 우리의 삶은 이어져 있습니다.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위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 [지구촌 IN] 호랑이·기린…계속 볼 수 있을까?
    • 입력 2019.02.14 (10:47)
    • 수정 2019.02.14 (11:03)
    지구촌뉴스
[지구촌 IN] 호랑이·기린…계속 볼 수 있을까?
[앵커]

과거 한반도에 서식했던 '백두산 호랑이'입니다.

한국 호랑이, 아무르 호랑이라고도 불리는데요.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이제 한반도에서는 더는 볼 수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이처럼, 동물들이 지구 상에서 사라져 간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요?

지구촌인에서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구 상에서 가장 키가 큰~동물!

바로, 기린입니다.

코스타리카 동물원에서는 지난해 11월, 귀한 새끼 기린이 태어났습니다.

바로, 이 녀석인데요.

이름은 소피입니다.

[타니아 피보바로바/폰데로사 어드벤쳐 파크 수의사 : "어미 기린이 카메라를 처음 보고 긴장한 것 같아요. '침착해, 걱정하지 마. 엄마가 여기 있어'라고 새끼 기린을 보호하고 있네요."]

국제자연보호연맹의 조사 결과, 아프리카에 사는 기린의 수는 지난 20년 동안 약 40% 감소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 현재, 9만 마리 정도가 생존해 있어 멸종위기동물목록에 등록되어 있는데요.

[존 조스 지멘즈/폰데로사 어드벤쳐 파크가이드 : "아프리카에서 기린은 더는 스스로 번식하기 어려운 상황입니다. 유전자은행을 만들어 기린 종 보존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린 시절 불렀던 동요의 주인공, 따오기 역시 국제 멸종위기 조류인데요.

[황 지셰/따오기 연구가 : "1981년에 중국에서 7마리의 따오기가 발견된 이후로 종 보호를 위해 일해 왔습니다. 현재 전 세계에 2,000마리의 따오기가 생존해 있습니다."]

중국 허난성 신양시에서는 사라져 가는 따오기 보호를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따오기가 스스로 번식할 수 있는 우리 환경을 만들어 주고, 겁이 많은 따오기를 위해, 위장하고 들어가 우리 청소를 합니다.

그리고 생후 1, 2년이 지나면, 훈련을 거쳐 매년 20마리의 따오기를 야생으로 돌려보내고 있는데요.

[황 지셰/따오기 연구가 : "따오기를 야생에 돌려보냈을 때 약 60% 정도의 생존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는 매우 높은 수치로, 이곳의 환경이 따오기 종 보존에 적합하다는 겁니다."]

아직 눈도 뜨지 못한 하얀 새끼 호랑이 세 마리.

멸종 위기에 처한 벵갈 백호랑이인데요.

지난해 10월에 태어난 이 호랑이들을 러시아에서는 지극 정성으로 돌보고 있습니다.

20세기 초만 해도 십만 마리의 호랑이가 야생에서 살고 있었지만, 지금은 약 6천 마리 정도 밖에 남지 않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영국 자연사 박물관에 전시된 이 곤충들,

지난 몇십 년 동안 단 한 번도 자연에서 발견된 적이 없습니다.

최근, 생물 보존 학술지의 발표로는, 지구 상에서 약 40%의 곤충 종이 사라졌다고 하는데요.

곤충의 멸종은 생태계 먹이 사슬에 영향을 줄 뿐 아니라, 식물들의 수분 공급을 책임지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마크 라이트/세계야생생물기금(WWF) 과학 이사 : "어마어마한 비용을 들여서 식물을 수분시키는 곳들이 있습니다. 그동안 자연적으로 비용 없이 이루어지던 일인데, 곤충이 사라지면서 그게 되지 않는 거죠."]

과학자들은 화학 비료 사용, 무분별한 수렵, 공해로 인한 기후변화 등 동물 멸종의 가장 큰 책임은 우리, 인간에게 있다고 말합니다.

그리고 동물 멸종은 결국, 생태계 붕괴를 초래해 우리 삶을 위협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는데요.

[맥스 바클레이/영국 자연사 박물관 큐레이터 : "마치 잰가 게임과 비슷합니다. 어떤 조각이 전체를 무너지게 할지 모르는 겁니다. 또 빼낸 블록은 다시 돌려놓을 수 없죠. 이런 관점에서 종의 손실을 깊이 고민해 봐야 합니다."]

지구 상에 존재하는 모든 동물과 우리의 삶은 이어져 있습니다.

동물과 인간의 공존을 위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