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수부, 수산물 안전성 조사 강화…양식장 약품 집중 관리
입력 2019.02.14 (11:26) 수정 2019.02.14 (11:28) 경제
해수부, 수산물 안전성 조사 강화…양식장 약품 집중 관리
정부가 믿을 수 있는 수산물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양식장 등을 대상으로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강화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수산물 안전성 조사 추진계획'이 농수산물품질관리심의회에서 확정됐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우선 올해 안전성 조사는 조사 물량이 2017년 1만 2천500건, 지난해 1만 3천 건을 웃도는 1만 3천500건으로 늘어났습니다.

넙치 양식장은 연 1회, 뱀장어·조피볼락·송어·미꾸라지 양식장은 3년에 1회, 그 외 품종 양식장은 5년 내 1회 안전성 조사를 각각 받도록 했습니다. 패류독소 조사 지점은 지난해 93곳에서 올해 102곳으로 확대됐습니다.

해수부는 "육상에서 오염 물질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연안과 하천 등에서 잡히는 수산물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할 것"이라며 "양식장에서 자주 쓰이는 약품에 대해 조사 빈도도 높여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항생물질 잔류허용기준을 넘긴 부적합 수산물은 모든 항생물질의 잔류 여부를 재조사하는 등 부적합 수산물 품종·항목도 꼼꼼히 살핍니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지방자치단체는 매달 수산물 안전성 조사결과를 공유해 조사의 효율성과 활용성을 높일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해수부, 수산물 안전성 조사 강화…양식장 약품 집중 관리
    • 입력 2019.02.14 (11:26)
    • 수정 2019.02.14 (11:28)
    경제
해수부, 수산물 안전성 조사 강화…양식장 약품 집중 관리
정부가 믿을 수 있는 수산물 먹거리를 공급하기 위해 양식장 등을 대상으로 수산물 안전성 조사를 강화합니다.

해양수산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수산물 안전성 조사 추진계획'이 농수산물품질관리심의회에서 확정됐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우선 올해 안전성 조사는 조사 물량이 2017년 1만 2천500건, 지난해 1만 3천 건을 웃도는 1만 3천500건으로 늘어났습니다.

넙치 양식장은 연 1회, 뱀장어·조피볼락·송어·미꾸라지 양식장은 3년에 1회, 그 외 품종 양식장은 5년 내 1회 안전성 조사를 각각 받도록 했습니다. 패류독소 조사 지점은 지난해 93곳에서 올해 102곳으로 확대됐습니다.

해수부는 "육상에서 오염 물질이 유입될 가능성이 있는 연안과 하천 등에서 잡히는 수산물에 대해 안전성 조사를 할 것"이라며 "양식장에서 자주 쓰이는 약품에 대해 조사 빈도도 높여 집중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항생물질 잔류허용기준을 넘긴 부적합 수산물은 모든 항생물질의 잔류 여부를 재조사하는 등 부적합 수산물 품종·항목도 꼼꼼히 살핍니다.

국립수산물품질관리원과 지방자치단체는 매달 수산물 안전성 조사결과를 공유해 조사의 효율성과 활용성을 높일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