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 ‘악재정보’ 공시전 주식 팔아”
입력 2019.02.14 (11:29) 수정 2019.02.14 (11:59) 경제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 ‘악재정보’ 공시전 주식 팔아”
코스닥 상장사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가 악재 정보 발표 직전에 주식을 대거 처분해 '불공정거래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제이에스티나(옛 로만손)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인 김기문 회장의 자녀들과 동생 김기석 공동대표(사장)는 '2년 연속 영업손실'을 공시하기 전에 보유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이에스티나는 보유하던 70억 원의 자사주를 해당 공시 직전 내다 팔았는데, 특수관계인과 자사주 매각 규모는 모두 120억 원에 이릅니다.

김 회장의 동생과 두 명의 자녀는 지난달 30일부터 12일까지 시간외거래와 장내 매매로 50억 원 규모의 54만 9천633주(3.33%)를 팔아치웠는데, 주당 처분 단가는 8천790∼9천440원입니다.

제이에스티나도 12일 시간외거래를 통해 자사주 80만 주를 주당 8천790원씩 70억 원에 매도했는데, 이날 처분한 자사주 규모는 4% 수준으로 전체 보유 물량의 절반이 넘습니다.

제이에스티나는 그러나 12일 장 마감 후 '2018회계연도'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하면서 '2년 연속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는데, 영업손실 규모는 8억 5천791만 원으로 1년 전보다 18배 확대됐습니다.

상법상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 법인은 내부 결산 확정 시점에 감사 전 재무제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런 악재 정보로 제이에스티나 주가는 11∼13일 사흘간 14% 하락했습니다.

앞서 제이에스티나는 실적 부진에도 남북경협 테마주로 묶여 급등락을 해왔는데, 주가는 작년 말 종가 5천180원에서 지난달 22일 장중 1만 50원까지 두 배로 뛰었습니다.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는 회사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입니다.

자본시장법에선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로 손실을 회피하거나 이익을 거둔 사실이 적발되면 형사처분을 받게 되며, 투자금액의 제한은 없으며 미공개 정보를 휴대전화 문자 등으로 전달받은 투자자도 처벌 대상이 됩니다.

미공개 정보이용 혐의 사건은 거래소 심리,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조사 등을 거쳐 검찰로 이첩됩니다.

제이에스티나 측은 "회사가 중국 등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브랜드 리뉴얼과 화장품 사업 재정비 등이 절실해 자사주를 매각했으며 특수관계인들은 증여세 등 세금을 낼 자금이 모자라 주식을 판 것"이라며 "주식을 매각할 당시에는 결산이 이뤄지기 전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회사 영업실적은 이미 3분기에도 손실이 난 사실이 공개된 터라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1988년 설립된 제이에스티나는 시계 사업으로 성장해 1999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고, 보석과 화장품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면서 2016년 말 중소기업을 졸업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중국 관광객 감소로 화장품 등 면세점 매출 감소로 최근 2년째 영업손실을 냈습니다. 증시 상장 규정 등에 따라 코스닥 상장사가 4년 연속 영업손실을 내면 관리종목에 지정되고 한해 더 손실을 내면 증시에서 퇴출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 ‘악재정보’ 공시전 주식 팔아”
    • 입력 2019.02.14 (11:29)
    • 수정 2019.02.14 (11:59)
    경제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 ‘악재정보’ 공시전 주식 팔아”
코스닥 상장사 제이에스티나 오너 일가가 악재 정보 발표 직전에 주식을 대거 처분해 '불공정거래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금융감독원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제이에스티나(옛 로만손) 최대주주이자 대표이사인 김기문 회장의 자녀들과 동생 김기석 공동대표(사장)는 '2년 연속 영업손실'을 공시하기 전에 보유 주식을 처분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이에스티나는 보유하던 70억 원의 자사주를 해당 공시 직전 내다 팔았는데, 특수관계인과 자사주 매각 규모는 모두 120억 원에 이릅니다.

김 회장의 동생과 두 명의 자녀는 지난달 30일부터 12일까지 시간외거래와 장내 매매로 50억 원 규모의 54만 9천633주(3.33%)를 팔아치웠는데, 주당 처분 단가는 8천790∼9천440원입니다.

제이에스티나도 12일 시간외거래를 통해 자사주 80만 주를 주당 8천790원씩 70억 원에 매도했는데, 이날 처분한 자사주 규모는 4% 수준으로 전체 보유 물량의 절반이 넘습니다.

제이에스티나는 그러나 12일 장 마감 후 '2018회계연도' 연결기준 실적을 발표하면서 '2년 연속 영업손실'을 냈다고 공시했는데, 영업손실 규모는 8억 5천791만 원으로 1년 전보다 18배 확대됐습니다.

상법상 '매출액 또는 손익구조 30% 이상 변동' 법인은 내부 결산 확정 시점에 감사 전 재무제표를 제출해야 합니다.

이런 악재 정보로 제이에스티나 주가는 11∼13일 사흘간 14% 하락했습니다.

앞서 제이에스티나는 실적 부진에도 남북경협 테마주로 묶여 급등락을 해왔는데, 주가는 작년 말 종가 5천180원에서 지난달 22일 장중 1만 50원까지 두 배로 뛰었습니다.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는 회사 임직원 등 내부자가 회사기밀사항을 이용해 주식을 매매하거나 제3자에게 알리는 것입니다.

자본시장법에선 미공개 정보 이용 행위로 손실을 회피하거나 이익을 거둔 사실이 적발되면 형사처분을 받게 되며, 투자금액의 제한은 없으며 미공개 정보를 휴대전화 문자 등으로 전달받은 투자자도 처벌 대상이 됩니다.

미공개 정보이용 혐의 사건은 거래소 심리, 금융감독원과 금융위원회 조사 등을 거쳐 검찰로 이첩됩니다.

제이에스티나 측은 "회사가 중국 등 여파로 어려운 상황이어서 브랜드 리뉴얼과 화장품 사업 재정비 등이 절실해 자사주를 매각했으며 특수관계인들은 증여세 등 세금을 낼 자금이 모자라 주식을 판 것"이라며 "주식을 매각할 당시에는 결산이 이뤄지기 전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회사 영업실적은 이미 3분기에도 손실이 난 사실이 공개된 터라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1988년 설립된 제이에스티나는 시계 사업으로 성장해 1999년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고, 보석과 화장품 등으로 사업을 확대하면서 2016년 말 중소기업을 졸업했습니다.

그러나 이후 중국 관광객 감소로 화장품 등 면세점 매출 감소로 최근 2년째 영업손실을 냈습니다. 증시 상장 규정 등에 따라 코스닥 상장사가 4년 연속 영업손실을 내면 관리종목에 지정되고 한해 더 손실을 내면 증시에서 퇴출당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