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현주 인천지법원장 취임 “사법 서비스 제공 충실해야”
입력 2019.02.14 (11:45) 수정 2019.02.14 (13:09) 사회
양현주 인천지법원장 취임 “사법 서비스 제공 충실해야”
양현주(57) 신임 인천지방법원장은 오늘(14일) 오전 취임식을 열고, 법관들에게 사법 서비스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양 법원장은 취임사에서 "법원을 둘러싼 환경이 어느 때보다 우호적이지 않다"며 "국민의 걱정을 해소하는 법원이 오히려 걱정거리가 된 것은 창피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양 법원장은 이어 "어수선한 시기일수록 본연의 사법 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하는 게 법원이 존재하는 근거"라며 "고객인 국민에게 최선의 사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정신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양 법원장은 동국대 사범대 부속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와 1992년 부산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와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습니다.
  • 양현주 인천지법원장 취임 “사법 서비스 제공 충실해야”
    • 입력 2019.02.14 (11:45)
    • 수정 2019.02.14 (13:09)
    사회
양현주 인천지법원장 취임 “사법 서비스 제공 충실해야”
양현주(57) 신임 인천지방법원장은 오늘(14일) 오전 취임식을 열고, 법관들에게 사법 서비스 정신을 강조했습니다.

양 법원장은 취임사에서 "법원을 둘러싼 환경이 어느 때보다 우호적이지 않다"며 "국민의 걱정을 해소하는 법원이 오히려 걱정거리가 된 것은 창피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양 법원장은 이어 "어수선한 시기일수록 본연의 사법 서비스를 충실히 제공하는 게 법원이 존재하는 근거"라며 "고객인 국민에게 최선의 사법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정신을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양 법원장은 동국대 사범대 부속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와 1992년 부산지법 판사를 시작으로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와 서울고법 부장판사 등을 지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