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유공자 의원’ 설훈·최경환·민병두, 한국당 ‘망언 3인’·지만원 고소
입력 2019.02.14 (11:50) 수정 2019.02.14 (13:11) 사회
‘5·18 유공자 의원’ 설훈·최경환·민병두, 한국당 ‘망언 3인’·지만원 고소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인 여야 국회의원들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지만원씨 등이 '5·18 민주유공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오늘(14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설 의원과 최 의원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입장을 밝혔습니다.

설 의원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는 묵과할 수 없는 망동을 벌였기 때문에 5·18 유공자 한 사람으로서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고소 취지를 밝혔습니다.

또 설 의원은 "반드시 응징해서 다시는 5·18 정신을 훼손하는 이런 짓들을 못하게 하는 사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의원도 "5·18은 전두환 일당의 헌정파괴 범죄로 사법적·법률적 심판이 끝난 사안"이라며 "사법당국이 신속히 재판을 통해 이것을 바로 잡아 사법정의, 역사정의를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공동 주최했고, 이 자리에서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자리에 참석한 지 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5·18 유공자 의원’ 설훈·최경환·민병두, 한국당 ‘망언 3인’·지만원 고소
    • 입력 2019.02.14 (11:50)
    • 수정 2019.02.14 (13:11)
    사회
‘5·18 유공자 의원’ 설훈·최경환·민병두, 한국당 ‘망언 3인’·지만원 고소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인 여야 국회의원들이 자유한국당 김진태 의원과 지만원씨 등이 '5·18 민주유공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설훈·민병두 의원과 민주평화당 최경환 의원은 오늘(14일) 오전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를 명예훼손 및 모욕죄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습니다.

설 의원과 최 의원은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입장을 밝혔습니다.

설 의원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과 지만원 씨는 묵과할 수 없는 망동을 벌였기 때문에 5·18 유공자 한 사람으로서 고소장을 제출하기로 했다"고 고소 취지를 밝혔습니다.

또 설 의원은 "반드시 응징해서 다시는 5·18 정신을 훼손하는 이런 짓들을 못하게 하는 사례가 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의원도 "5·18은 전두환 일당의 헌정파괴 범죄로 사법적·법률적 심판이 끝난 사안"이라며 "사법당국이 신속히 재판을 통해 이것을 바로 잡아 사법정의, 역사정의를 세워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진태 의원은 지난 8일 국회에서 '5·18 진상규명 대국민공청회'를 공동 주최했고, 이 자리에서 "5·18 문제에 있어서만큼은 우파가 물러서면 안 된다. 북한군 개입 여부를 제대로 밝히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 자리에 참석한 지 씨는 "북한군 개입은 이미 증명된 사실", "전두환은 영웅"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