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윤리위, ‘5·18 폄훼’ 이종명 제명…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입력 2019.02.14 (12:00) 수정 2019.02.14 (13:06)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당 윤리위, ‘5·18 폄훼’ 이종명 제명…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른바 '5.18 망언'의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에 대해 당 윤리위가 '출당'을 의미하는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하지만 각각 당대표와 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당규를 들어 '징계 유예' 결정을 내렸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이른바 '5.18 망언'과 관련해 이종명 의원을 당에서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유예'가,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는 '주의 촉구' 결정을 각각 내렸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해당 의원들의 발언이 5.18 정신과 한국당의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다수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는 심각한 해당행위였다고 윤리위의 결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번 윤리위 징계 의결에 따라 이종명 의원은 열흘 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고, 앞으로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있을 때 최종 제명 결정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이번 제명 결정은 한국당 출당을 의미하는 당 차원의 '제명' 의결인 만큼, 이종명 의원의 의원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또다른 당사자인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됐습니다.

이는 당대표나 최고위원에 출마한 후보자는 선거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 회부나 징계를 유예받는다는 한국당 당규에 따른 판단입니다.

오늘 한국당의 징계 수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새 지도부 선거에 나선 김진태,김순례 의원을 징계하지 않은 것은 '꼬리자르기' 아니냐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망언을 쏟아낸 자들에게 당대표와 최고위원으로 가는 길을 열어준 것은 강도에게 칼을 쥐어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민주평화당은 망언 당사자에게 차기 지도부로 가는 길을 열어준 것은 국민과 정반대 길을 가는 것이라고 논평했고,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이 처음부터 끝까지 무책임하고 안일하다면서 자유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증폭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 한국당 윤리위, ‘5·18 폄훼’ 이종명 제명…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 입력 2019.02.14 (12:00)
    • 수정 2019.02.14 (13:06)
    뉴스 12
한국당 윤리위, ‘5·18 폄훼’ 이종명 제명…김진태·김순례 징계 유예
[앵커]

이른바 '5.18 망언'의 당사자인 자유한국당 이종명 의원에 대해 당 윤리위가 '출당'을 의미하는 '제명'을 의결했습니다.

하지만 각각 당대표와 당 최고위원에 출마한 김진태, 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당규를 들어 '징계 유예' 결정을 내렸습니다.

최광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윤리위원회가 이른바 '5.18 망언'과 관련해 이종명 의원을 당에서 제명하기로 했습니다.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유예'가, 김병준 비대위원장에게는 '주의 촉구' 결정을 각각 내렸습니다.

한국당 김용태 사무총장은 해당 의원들의 발언이 5.18 정신과 한국당의 가치에 반할 뿐 아니라, 다수 국민의 공분을 자아내는 심각한 해당행위였다고 윤리위의 결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번 윤리위 징계 의결에 따라 이종명 의원은 열흘 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고, 앞으로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가 있을 때 최종 제명 결정을 받게 됩니다.

하지만 이번 제명 결정은 한국당 출당을 의미하는 당 차원의 '제명' 의결인 만큼, 이종명 의원의 의원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또다른 당사자인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를 이유로 징계가 유예됐습니다.

이는 당대표나 최고위원에 출마한 후보자는 선거가 끝날 때까지 윤리위 회부나 징계를 유예받는다는 한국당 당규에 따른 판단입니다.

오늘 한국당의 징계 수위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새 지도부 선거에 나선 김진태,김순례 의원을 징계하지 않은 것은 '꼬리자르기' 아니냐고 밝혔습니다.

바른미래당도 망언을 쏟아낸 자들에게 당대표와 최고위원으로 가는 길을 열어준 것은 강도에게 칼을 쥐어준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민주평화당은 망언 당사자에게 차기 지도부로 가는 길을 열어준 것은 국민과 정반대 길을 가는 것이라고 논평했고,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이 처음부터 끝까지 무책임하고 안일하다면서 자유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증폭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최광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