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우 전 수사관 검찰 출석…‘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 조사
입력 2019.02.14 (12:08) 수정 2019.02.14 (13:08)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김태우 전 수사관 검찰 출석…‘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 조사
동영상영역 끝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을 추가 고발한 건에 대해 조사 받기 위해섭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전 수사관은 오늘 오전 10시 5분쯤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부당한 방법으로 감찰했다고 주장하는 김 전 수사관은 이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진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감반 내근 직원에게 출장비를 지급한 것은 정당했다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선 "내근직이 출장을 다닐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김 전 수사관에게 드루킹 USB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시한 문자 대화 내역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31일 서울 동부지검에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 대한 고발장을 우편으로 제출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 측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출장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하며 국고 손실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휴대전화 감찰과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의 사표를 받아내기 위해 감찰을 실시했다며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10일 김 전 수사관은 박형철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출장비 횡령 의혹에 대해 정부 훈령에 따른 정당한 활동비 지급이었다고 밝히는 등 김 전 수사관의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 김태우 전 수사관 검찰 출석…‘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 조사
    • 입력 2019.02.14 (12:08)
    • 수정 2019.02.14 (13:08)
    뉴스 12
김태우 전 수사관 검찰 출석…‘조국 수석 등 추가 고발’ 조사
[앵커]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전 수사관이 오늘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등 청와대 인사들을 추가 고발한 건에 대해 조사 받기 위해섭니다.

방준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김태우 전 수사관은 오늘 오전 10시 5분쯤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습니다.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부당한 방법으로 감찰했다고 주장하는 김 전 수사관은 이 부분에 대해 집중적으로 진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특감반 내근 직원에게 출장비를 지급한 것은 정당했다는 청와대 해명에 대해선 "내근직이 출장을 다닐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인걸 전 특감반장이 김 전 수사관에게 드루킹 USB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는 주장에 대해선 지시한 문자 대화 내역이 남아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달 31일 서울 동부지검에 조국 민정수석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전 특감반장에 대한 고발장을 우편으로 제출했습니다.

김 전 수사관 측은 청와대 민정수석실 직원들의 출장비를 횡령했다고 주장하며 국고 손실 혐의로 고발했습니다.

또 휴대전화 감찰과 김은경 전 환경부장관의 사표를 받아내기 위해 감찰을 실시했다며 직권 남용 혐의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지난달 10일 김 전 수사관은 박형철 비서관과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과 직무유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출장비 횡령 의혹에 대해 정부 훈령에 따른 정당한 활동비 지급이었다고 밝히는 등 김 전 수사관의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KBS 뉴스 방준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