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희정 부인 “김지은 씨는 미투 아닌 불륜…거짓말 밝힐 것”
입력 2019.02.14 (12:12) 수정 2019.02.14 (12:24)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안희정 부인 “김지은 씨는 미투 아닌 불륜…거짓말 밝힐 것”
동영상영역 끝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이 안 전 지사에게 실형을 선고한 2심 재판부와 비서 김지은씨를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는 오늘 새벽 페이스북에 "이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이라면서 "상화원 사건에 대한 김지은씨 진술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상화원 사건은 2017년 8월 안 전 지사 부부와 김씨가 충남 보령에 있는 콘도 상화원에 머무를 당시, 김씨가 새벽에 안 전 지사 부부의 방에 들어왔는지 여부를 두고 1심 재판 과정에서 쟁점이된 사건입니다.

1심에선 민씨의 증언을 받아들였지만, 2심에서는 김씨의 진술을 인정했습니다.

민 씨는 자신이 위증을 했다면 벌을 받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 안희정 부인 “김지은 씨는 미투 아닌 불륜…거짓말 밝힐 것”
    • 입력 2019.02.14 (12:12)
    • 수정 2019.02.14 (12:24)
    뉴스 12
안희정 부인 “김지은 씨는 미투 아닌 불륜…거짓말 밝힐 것”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부인이 안 전 지사에게 실형을 선고한 2심 재판부와 비서 김지은씨를 공개적으로 비판했습니다.

안 전 지사의 부인 민주원 씨는 오늘 새벽 페이스북에 "이 사건은 용기 있는 미투가 아니라 불륜"이라면서 "상화원 사건에 대한 김지은씨 진술은 거짓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상화원 사건은 2017년 8월 안 전 지사 부부와 김씨가 충남 보령에 있는 콘도 상화원에 머무를 당시, 김씨가 새벽에 안 전 지사 부부의 방에 들어왔는지 여부를 두고 1심 재판 과정에서 쟁점이된 사건입니다.

1심에선 민씨의 증언을 받아들였지만, 2심에서는 김씨의 진술을 인정했습니다.

민 씨는 자신이 위증을 했다면 벌을 받겠다고도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