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화재 등록 추진 ‘동해안 감시초소’ 현지조사
입력 2019.02.14 (13:14) 수정 2019.02.14 (13:35) 문화
문화재 등록 추진 ‘동해안 감시초소’ 현지조사
문화재청은 오늘(14일) 문화재 등록을 검토 중인 강원도 고성 비무장지대(DMZ) 내 동해안 감시초소(GP)에서 전문가 현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동해안 감시초소는 지난해 9월 19일 남북이 체결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따라 철거하기로 했으나, 역사적 상징성과 활용 가능성을 고려해 보존이 결정됐습니다.

동부전선의 동해안 감시초소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남측에 처음으로 설치된 감시초소이며, 금강산 자락과 해금강, 선녀와 나무꾼 설화가 전해져온 '감호'를 조망할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전문가 현지 조사 이후 문화재위원회 검토·심의 절차를 거쳐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또 감시초소 철거 과정에서 나온 잔해물 기록화와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군부대 문화재 조사사업과 연계해 감시초소 학술조사도 시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화재 등록 추진 ‘동해안 감시초소’ 현지조사
    • 입력 2019.02.14 (13:14)
    • 수정 2019.02.14 (13:35)
    문화
문화재 등록 추진 ‘동해안 감시초소’ 현지조사
문화재청은 오늘(14일) 문화재 등록을 검토 중인 강원도 고성 비무장지대(DMZ) 내 동해안 감시초소(GP)에서 전문가 현지 조사를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동해안 감시초소는 지난해 9월 19일 남북이 체결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에 따라 철거하기로 했으나, 역사적 상징성과 활용 가능성을 고려해 보존이 결정됐습니다.

동부전선의 동해안 감시초소는 1953년 정전협정 체결 직후 남측에 처음으로 설치된 감시초소이며, 금강산 자락과 해금강, 선녀와 나무꾼 설화가 전해져온 '감호'를 조망할 수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전문가 현지 조사 이후 문화재위원회 검토·심의 절차를 거쳐 문화재 등록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또 감시초소 철거 과정에서 나온 잔해물 기록화와 활용 방안을 모색하고, 군부대 문화재 조사사업과 연계해 감시초소 학술조사도 시행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