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부하 성추행' 경찰 간부 벌금 7백만 원
입력 2019.02.14 (13:32) 지역뉴스(창원)
창원지법 마산지원은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 간부 오 모씨에 대해
벌금 7백만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부서 과장이던 오 씨가
피해자들이 쉽게 거부하기 어려운 지위에 있고,
직장 동료에 대한 친밀함으로 보기 어렵다며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씨는
경남의 한 경찰서에서
간부로 일하던 지난 2017년 6월부터 10개월여 동안
부하 직원 3명의 신체를
여러 차례 만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 법원, '부하 성추행' 경찰 간부 벌금 7백만 원
    • 입력 2019.02.14 (13:32)
    지역뉴스(창원)
창원지법 마산지원은
부하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경찰 간부 오 모씨에 대해
벌금 7백만을 선고하고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부서 과장이던 오 씨가
피해자들이 쉽게 거부하기 어려운 지위에 있고,
직장 동료에 대한 친밀함으로 보기 어렵다며
성적 자기결정권을 침해했다고 밝혔습니다.
오 씨는
경남의 한 경찰서에서
간부로 일하던 지난 2017년 6월부터 10개월여 동안
부하 직원 3명의 신체를
여러 차례 만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