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달간 국가안전대진단…시설 14만 곳 집중점검키로
입력 2019.02.14 (14:11) 수정 2019.02.14 (14:11) 사회
두달간 국가안전대진단…시설 14만 곳 집중점검키로
정부가 오는 18일부터 두 달 동안 사회기반시설 14만여 곳에 대해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을 14만 2천여 곳으로 축소해 학교와 식품·위생관련업소 등 사회기반시설을 합동점검 방식으로 집중 점검하고, 나머지 민간건물은 자율점검표를 배부해 자체점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합동점검에는 부처, 지자체,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해 노후화되었거나 결함, 위험이 예상되는 시설에 대해 정밀장비를 동원해 점검을 실시합니다. 문제점이 드러나면 각급 기관이 개선을 추진하고, 긴급하게 보수·보강이 필요한 경우에는 행안부에서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또 점검결과를 기관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 책임성을 강화하고, 공개에 대한 법적 근거도 올해 안에 마련할 계획입니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계획 단계에서부터 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해 집중점검 필요성이 높게 나온 가스 시설,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석유 비축 시설, 고시원 등을 점검대상에 포함했습니다.

특히 행안부는 이번 대진단을 통해 국민 스스로 자율점검을 실천하는 안전문화 운동을 확산시켜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설 유형별 안전점검표를 제작해 학교와 주민센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를 통해 보급하고, 다중이용시설은 점검 결과를 입구에 게시하도록 실천운동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두달간 국가안전대진단…시설 14만 곳 집중점검키로
    • 입력 2019.02.14 (14:11)
    • 수정 2019.02.14 (14:11)
    사회
두달간 국가안전대진단…시설 14만 곳 집중점검키로
정부가 오는 18일부터 두 달 동안 사회기반시설 14만여 곳에 대해 '2019년 국가안전대진단'을 실시합니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국가안전대진단 대상을 14만 2천여 곳으로 축소해 학교와 식품·위생관련업소 등 사회기반시설을 합동점검 방식으로 집중 점검하고, 나머지 민간건물은 자율점검표를 배부해 자체점검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합동점검에는 부처, 지자체, 유관기관, 전문가들이 참여해 노후화되었거나 결함, 위험이 예상되는 시설에 대해 정밀장비를 동원해 점검을 실시합니다. 문제점이 드러나면 각급 기관이 개선을 추진하고, 긴급하게 보수·보강이 필요한 경우에는 행안부에서 재난안전특별교부세를 지원할 계획입니다.

또 점검결과를 기관 홈페이지 등에 공개해 책임성을 강화하고, 공개에 대한 법적 근거도 올해 안에 마련할 계획입니다.

올해 국가안전대진단은 계획 단계에서부터 국민 설문조사를 실시해 집중점검 필요성이 높게 나온 가스 시설,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 석유 비축 시설, 고시원 등을 점검대상에 포함했습니다.

특히 행안부는 이번 대진단을 통해 국민 스스로 자율점검을 실천하는 안전문화 운동을 확산시켜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설 유형별 안전점검표를 제작해 학교와 주민센터, 공동주택 관리사무소를 통해 보급하고, 다중이용시설은 점검 결과를 입구에 게시하도록 실천운동도 전개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