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블룸버그 “트럼프,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입력 2019.02.14 (15:16) 수정 2019.02.14 (15:18) 국제
블룸버그 “트럼프,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추가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에 협상을 계속할 시간을 주기 위해 현재 시한을 연장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또 중국 측이 90일 연장을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은 오늘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2차 고위급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일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에서 '90일 무역협상 휴전'에 합의하면서 시한 내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물리고 있는 관세의 세율을 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종협상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직접 만나 최종 협상을 타결해야 할 필요성을 시사해 왔으며 백악관에서도 회동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당초 이달 말 미·중 정상이 만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아니다. 그러나 시 주석과 곧 만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부장관이 "미·중 정상이 3월 중에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면서 양국 간 협상이 조금 더 무르익은 뒤 정상회담이 이뤄질 거란 관측에 힘을 실었습니다.
  • 블룸버그 “트럼프,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 입력 2019.02.14 (15:16)
    • 수정 2019.02.14 (15:18)
    국제
블룸버그 “트럼프, 중국과의 무역협상 시한 60일 연장 검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다음 달 2일로 예고한 중국산 수입품 추가 관세 인상 시점을 60일 연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정통한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에 협상을 계속할 시간을 주기 위해 현재 시한을 연장할지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블룸버그는 또 중국 측이 90일 연장을 제안했지만 미국 측이 거부했다고 전했습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가 이끄는 미국 협상 대표단은 오늘 베이징에서 이틀 일정으로 류허 부총리가 이끄는 중국 대표단과 2차 고위급 협상을 시작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1일 시진핑 주석과 정상회담에서 '90일 무역협상 휴전'에 합의하면서 시한 내로 합의를 이루지 못하면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물리고 있는 관세의 세율을 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최종협상을 위한 미중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이 꾸준히 제기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직접 만나 최종 협상을 타결해야 할 필요성을 시사해 왔으며 백악관에서도 회동 가능성을 언급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당초 이달 말 미·중 정상이 만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아니다. 그러나 시 주석과 곧 만날 것"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스티븐 센스키 미 농무부 부장관이 "미·중 정상이 3월 중에 만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면서 양국 간 협상이 조금 더 무르익은 뒤 정상회담이 이뤄질 거란 관측에 힘을 실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