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해임…“예산 전용·인사규정 위반 드러나”
입력 2019.02.14 (15:33) 수정 2019.02.14 (15:34) 사회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해임…“예산 전용·인사규정 위반 드러나”
각종 비위로 물의를 빚은 이치형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이 해임됐습니다.

서울시는 그제(12일) 이 이사장에 대한 해임을 재단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6월, 3년 임기로 서울디지털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이 이사장은 시 감사위원회 조사에서 예산을 마음대로 돌려쓰고, 내부직원 특별승진과 공개 채용 절차 등 인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지난해 12월 직무가 정지됐습니다.

서울시 출자·출연기관운영심의위원회는 이 이사장이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임원의 의무와 책임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해임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의 통보를 받은 재단 측은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거쳐 신임 이사장을 공모할 계획입니다.
  •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해임…“예산 전용·인사규정 위반 드러나”
    • 입력 2019.02.14 (15:33)
    • 수정 2019.02.14 (15:34)
    사회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 해임…“예산 전용·인사규정 위반 드러나”
각종 비위로 물의를 빚은 이치형 서울디지털재단 이사장이 해임됐습니다.

서울시는 그제(12일) 이 이사장에 대한 해임을 재단에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6월, 3년 임기로 서울디지털재단 초대 이사장으로 취임한 이 이사장은 시 감사위원회 조사에서 예산을 마음대로 돌려쓰고, 내부직원 특별승진과 공개 채용 절차 등 인사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나 지난해 12월 직무가 정지됐습니다.

서울시 출자·출연기관운영심의위원회는 이 이사장이 "지방자치단체 출자·출연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임원의 의무와 책임을 준수하지 않았다"고 판단해 지난달 말 해임을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시의 통보를 받은 재단 측은 임원추천위원회 구성 등을 거쳐 신임 이사장을 공모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