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서 첫 홍역 확진…베트남 남아 가택 격리
입력 2019.02.14 (16:14) 수정 2019.02.14 (16:15) 지역뉴스(창원)
경남에서 처음으로
홍역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경상남도는
생후 9개월 된 베트남인 A군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아
가택 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군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이달 12일 사이
베트남 하노이에 체류했고
12일 베트남에서 비행기를 타고
김해공항으로 입국한 뒤 발열과 발진이 계속되자
김해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경상남도는
A군이 접촉한 택시기사와 의료진,
병원 관계자 등 모두 22명을 대상으로
전염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 경남서 첫 홍역 확진…베트남 남아 가택 격리
    • 입력 2019.02.14 (16:14)
    • 수정 2019.02.14 (16:15)
    지역뉴스(창원)
경남에서 처음으로
홍역 확진 환자가 나왔습니다.
경상남도는
생후 9개월 된 베트남인 A군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아
가택 격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A군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이달 12일 사이
베트남 하노이에 체류했고
12일 베트남에서 비행기를 타고
김해공항으로 입국한 뒤 발열과 발진이 계속되자
김해의 한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습니다.
경상남도는
A군이 접촉한 택시기사와 의료진,
병원 관계자 등 모두 22명을 대상으로
전염 관리 상태를 확인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