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남기 “CPTPP 가입전제 않고 비공식 예비협의 진행”
입력 2019.02.14 (16:27) 수정 2019.02.14 (16:35) 경제
홍남기 “CPTPP 가입전제 않고 비공식 예비협의 진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불확실한 통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CPTPP 주요 회원국들과 비공식 예비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가입은 전제하지 않는다고 못 박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CPTPP는 일본, 호주 등 11개국이 체결한 메가 FTA로, 우리나라는 CPTPP 회원국 중 일본과 멕시코를 제외한 국가와 FTA를 이미 체결했습니다. 기존 11개국 외의 국가가 CPTPP에 추가로 가입하려면 CPTPP에 따른 시장개방은 물론 11개국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합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브렉시트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통상 공백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보고 등 국내 절차를 완료한 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하고 미·중 무역분쟁, 미국 자동차 232조 조사, 영국 브렉시트 등 다양한 대외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역대 최고 수준의 대외건전성을 바탕으로 일자리, 투자, 수출 등 적극적인 경제활력 회복 대책을 마련하고 대외 위험도 선제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자동차·부품 관련 무역확장법 232조 검토보고서 발표에 대해서는 "보고서 제출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모든 가용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고,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에 따라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남기 “CPTPP 가입전제 않고 비공식 예비협의 진행”
    • 입력 2019.02.14 (16:27)
    • 수정 2019.02.14 (16:35)
    경제
홍남기 “CPTPP 가입전제 않고 비공식 예비협의 진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불확실한 통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 CPTPP 주요 회원국들과 비공식 예비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고 오늘(14일) 밝혔습니다.

홍남기 부총리는 오늘(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가입은 전제하지 않는다고 못 박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CPTPP는 일본, 호주 등 11개국이 체결한 메가 FTA로, 우리나라는 CPTPP 회원국 중 일본과 멕시코를 제외한 국가와 FTA를 이미 체결했습니다. 기존 11개국 외의 국가가 CPTPP에 추가로 가입하려면 CPTPP에 따른 시장개방은 물론 11개국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합니다.

홍 부총리는 이어 "브렉시트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통상 공백 가능성을 최소화하기 위해 국회 보고 등 국내 절차를 완료한 후 한·영 자유무역협정(FTA)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미국과 유럽연합(EU), 중국 등 주요국 경제의 성장세가 둔화하고 미·중 무역분쟁, 미국 자동차 232조 조사, 영국 브렉시트 등 다양한 대외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역대 최고 수준의 대외건전성을 바탕으로 일자리, 투자, 수출 등 적극적인 경제활력 회복 대책을 마련하고 대외 위험도 선제적으로 관리하겠다"고 설명했다.

미국의 자동차·부품 관련 무역확장법 232조 검토보고서 발표에 대해서는 "보고서 제출 시한이 임박함에 따라 모든 가용채널을 활용해 우리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고,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에 따라 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