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비 양극화 명암…작년 롯데백화점 웃고 마트·슈퍼 울고
입력 2019.02.14 (17:11) 수정 2019.02.14 (17:14) 경제
소비 양극화 명암…작년 롯데백화점 웃고 마트·슈퍼 울고
지난해 소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고가 상품을 파는 백화점은 실적이 좋았으나 중저가 매장인 대형마트와 슈퍼는 실적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0.6% 줄어든 17조 8천208억 원, 영업이익은 25.5% 급감한 5천970억 원을 기록했다고 오늘(14일) 공시했습니다.

롯데쇼핑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롯데백화점의 작년 매출은 3조 2천318억 원으로 전년보다 0.9% 증가했는데, 영업이익은 4천248억 원으로 7.4% 늘었습니다.

할인점인 롯데마트의 작년 매출은 6조 3천170억 원으로 전년보다 0.1% 하락했으며 영업이익도 84억 원으로 79.0%나 떨어졌습니다.

롯데마트는 최저임금 인상 등의 요인으로 판매관리비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4분기에는 81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습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소비 양극화, 최저임금 인상, 중국 관광객 감소 등의 영향으로 영업환경이 나빠졌다"면서 "올해는 점포 효율화와 디지털·모바일 사업강화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 소비 양극화 명암…작년 롯데백화점 웃고 마트·슈퍼 울고
    • 입력 2019.02.14 (17:11)
    • 수정 2019.02.14 (17:14)
    경제
소비 양극화 명암…작년 롯데백화점 웃고 마트·슈퍼 울고
지난해 소비 양극화 현상이 뚜렷해지면서 고가 상품을 파는 백화점은 실적이 좋았으나 중저가 매장인 대형마트와 슈퍼는 실적이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롯데쇼핑은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0.6% 줄어든 17조 8천208억 원, 영업이익은 25.5% 급감한 5천970억 원을 기록했다고 오늘(14일) 공시했습니다.

롯데쇼핑 사업부별로 살펴보면 롯데백화점의 작년 매출은 3조 2천318억 원으로 전년보다 0.9% 증가했는데, 영업이익은 4천248억 원으로 7.4% 늘었습니다.

할인점인 롯데마트의 작년 매출은 6조 3천170억 원으로 전년보다 0.1% 하락했으며 영업이익도 84억 원으로 79.0%나 떨어졌습니다.

롯데마트는 최저임금 인상 등의 요인으로 판매관리비가 증가함에 따라 지난해 4분기에는 81억 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습니다.

롯데쇼핑 관계자는 "지난해에는 소비 양극화, 최저임금 인상, 중국 관광객 감소 등의 영향으로 영업환경이 나빠졌다"면서 "올해는 점포 효율화와 디지털·모바일 사업강화로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