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승소
입력 2019.02.14 (17:17) 수정 2019.02.14 (17:17) 지역뉴스(창원)
법원이
한국GM 창원공장 사내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직원 38명이 낸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인천지법은
이들이 한국GM의 직접적인 명령이나
지휘를 받으며 일하고 있어
한국GM이 직접 고용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 소송에 함께한 부평·군산공장 45명은
앞서 지난해 2월 승소했습니다.
한국GM 창원 비정규직지회는 성명을 통해
조속한 복직과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 한국GM 비정규직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 승소
    • 입력 2019.02.14 (17:17)
    • 수정 2019.02.14 (17:17)
    지역뉴스(창원)
법원이
한국GM 창원공장 사내협력업체 소속
비정규직 직원 38명이 낸
근로자 지위 확인 소송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인천지법은
이들이 한국GM의 직접적인 명령이나
지휘를 받으며 일하고 있어
한국GM이 직접 고용할 의무가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이 소송에 함께한 부평·군산공장 45명은
앞서 지난해 2월 승소했습니다.
한국GM 창원 비정규직지회는 성명을 통해
조속한 복직과 정규직 전환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