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권위, ‘北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 관련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출석 요구
입력 2019.02.14 (18:09) 수정 2019.02.14 (18:42) 사회
인권위, ‘北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 관련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출석 요구
국가인권위원회가 2016년 4월 있었던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과 관련해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에게 출석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의 변호인은 인권위가 지난 11일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과 관련해 조사가 필요하다며 김 전 장관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4월 북한 출신 지배인 허모씨와 여종업원 12명은 중국의 북중 합작 식당을 집단 탈출해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은 이 사건이 박근혜 정부의 '기획 탈북'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지난해 7월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하고 조사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인권위는 사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맡고 있던 김 전 장관이 이들의 탈북에 관여했는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입국 뒤 통일부가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이 개입했는지도 조사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장관 측은 인권위의 출석 요구에 대해 "질문사항을 보내주면 우선 서면으로 답변하고, 이후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다시 결정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밝혔습니다.
  • 인권위, ‘北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 관련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출석 요구
    • 입력 2019.02.14 (18:09)
    • 수정 2019.02.14 (18:42)
    사회
인권위, ‘北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 관련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 출석 요구
국가인권위원회가 2016년 4월 있었던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과 관련해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에게 출석 조사를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관진 전 국방부장관의 변호인은 인권위가 지난 11일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과 관련해 조사가 필요하다며 김 전 장관에게 출석을 요구했다고 밝혔습니다.

2016년 4월 북한 출신 지배인 허모씨와 여종업원 12명은 중국의 북중 합작 식당을 집단 탈출해 한국에 들어왔습니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등은 이 사건이 박근혜 정부의 '기획 탈북'이라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지난해 7월 '북한 여종업원 집단 탈북 사건'에 대한 직권조사를 결정하고 조사를 진행해오고 있습니다.

인권위는 사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맡고 있던 김 전 장관이 이들의 탈북에 관여했는지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입국 뒤 통일부가 보도자료를 배포하는 과정에 김 전 장관이 개입했는지도 조사 대상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전 장관 측은 인권위의 출석 요구에 대해 "질문사항을 보내주면 우선 서면으로 답변하고, 이후 부족한 부분이 있으면 다시 결정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