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부 주최 제주 제2공항 설명회 무산…갈등 확산 우려
입력 2019.02.14 (18:09) 수정 2019.02.14 (19:31) 사회
국토부 주최 제주 제2공항 설명회 무산…갈등 확산 우려
국토교통부가 개최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 방향 등에 대한 제주도민 설명회가 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국토는 오늘(14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제주도민 2백여 명을 대상으로 타당성 재조사 용역 결과와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추진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를 비롯한 반대 주민과 단체가 설명회 장소인 성산농협 1층 입구를 막아 국토부 관계자와 용역진은 입장조차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심한 몸싸움이나 물리적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고성과 욕설이 오고 갔고, 주민설명회가 무산된 뒤, 반대대책위가 설명회 무산에 대해 참석한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하자 참석 주민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국토부는 주민 설명회에 앞서 제주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재조사 용역 결과 입지선정을 원점 재검토할만한 근거와 필요성이 부족했다며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공항을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내일(15일) 성산읍 이장단협의회와 공항 인프라 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 등 찬성 측 주민과 단체를 잇따라 만날 예정이지만 반대 주민과 단체는 이 면담도 막겠다고 예고해 물리적 충돌이 우려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국토부 주최 제주 제2공항 설명회 무산…갈등 확산 우려
    • 입력 2019.02.14 (18:09)
    • 수정 2019.02.14 (19:31)
    사회
국토부 주최 제주 제2공항 설명회 무산…갈등 확산 우려
국토교통부가 개최한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용역 추진 방향 등에 대한 제주도민 설명회가 공항 건설에 반대하는 주민과 단체의 저지로 무산됐습니다.

국토는 오늘(14일) 오후 서귀포시 성산읍에서 제주도민 2백여 명을 대상으로 타당성 재조사 용역 결과와 기본계획 수립용역의 추진 방향을 설명할 예정이었습니다.

그러나 제2공항 성산읍 반대대책위를 비롯한 반대 주민과 단체가 설명회 장소인 성산농협 1층 입구를 막아 국토부 관계자와 용역진은 입장조차 하지 못하고 발길을 돌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심한 몸싸움이나 물리적인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지만 고성과 욕설이 오고 갔고, 주민설명회가 무산된 뒤, 반대대책위가 설명회 무산에 대해 참석한 주민들에게 양해를 구하자 참석 주민들이 항의하는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국토부는 주민 설명회에 앞서 제주도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재조사 용역 결과 입지선정을 원점 재검토할만한 근거와 필요성이 부족했다며 문제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 기본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해 친환경적이고 경제적인 공항을 건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내일(15일) 성산읍 이장단협의회와 공항 인프라 확충 범도민추진협의회 등 찬성 측 주민과 단체를 잇따라 만날 예정이지만 반대 주민과 단체는 이 면담도 막겠다고 예고해 물리적 충돌이 우려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