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베트남, 관심사 견해일치”…김정은 국빈 방문 언제?
입력 2019.02.14 (19:02) 수정 2019.02.14 (19:5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북한-베트남, 관심사 견해일치”…김정은 국빈 방문 언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2박3일간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어제 북한 외교라인을 잇달아 면담했습니다.

북한 매체는 상호 관심사에 대한 견해가 일치했다고 밝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빈 방문 일정 등을 합의한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일행이 어제 만수대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회담 소식을 전하며 두 나라가 관심사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北 조선중앙TV : "호상 관심사로 되는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일치를 보았습니다. 회담은 친선적이며 동지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를 두고 두 나라가 하노이에서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전 등 실무적 논의는 물론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에 대해서도 합의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더 나아가 김 위원장의 국빈 방문 시기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베트남 주석이 27일과 28일 북미회담 기간 일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초청국가임을 감안할 때, 김 위원장을 북미 회담 전에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베트남 대표단은 리수용 당 부위원장과도 면담을 갖고 선물을 건넸습니다.

이런 만큼 대표단이 김 위원장을 직접 면담하지는 않은 것으로 관측됩니다.

오늘 평양을 떠난 베트남 대표단이 귀국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의 국빈 방문준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베트남 대표단의 일정을 상세히 보도하면서도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 “북한-베트남, 관심사 견해일치”…김정은 국빈 방문 언제?
    • 입력 2019.02.14 (19:02)
    • 수정 2019.02.14 (19:55)
    뉴스 7
“북한-베트남, 관심사 견해일치”…김정은 국빈 방문 언제?
[앵커]

2박3일간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어제 북한 외교라인을 잇달아 면담했습니다.

북한 매체는 상호 관심사에 대한 견해가 일치했다고 밝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빈 방문 일정 등을 합의한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박경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2박 3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한 팜 빈 민 베트남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 일행이 어제 만수대의사당에서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회담했습니다.

북한 매체들은 회담 소식을 전하며 두 나라가 관심사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北 조선중앙TV : "호상 관심사로 되는 지역 및 국제문제들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고 견해일치를 보았습니다. 회담은 친선적이며 동지적인 분위기 속에서 진행되었습니다."]

이를 두고 두 나라가 하노이에서 열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전 등 실무적 논의는 물론 김정은 위원장의 베트남 국빈 방문에 대해서도 합의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옵니다.

더 나아가 김 위원장의 국빈 방문 시기도 논의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베트남 주석이 27일과 28일 북미회담 기간 일정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초청국가임을 감안할 때, 김 위원장을 북미 회담 전에 만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베트남 대표단은 리수용 당 부위원장과도 면담을 갖고 선물을 건넸습니다.

이런 만큼 대표단이 김 위원장을 직접 면담하지는 않은 것으로 관측됩니다.

오늘 평양을 떠난 베트남 대표단이 귀국하면 2차 북미정상회담과 김 위원장의 국빈 방문준비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베트남 대표단의 일정을 상세히 보도하면서도 2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언급은 일절 없었습니다.

KBS 뉴스 박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