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젠 평화의 상징으로!…‘최동북단’ 고성 GP 첫 공개
입력 2019.02.14 (19:21) 수정 2019.02.14 (19:55)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이젠 평화의 상징으로!…‘최동북단’ 고성 GP 첫 공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9.19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이 각각 비무장 지대 내 GP 11곳 씩을 철수했는데요.

그 중 남측에서 유일하게 원형을 보존하기로 한 강원도 고성의 우리나라 최동북단 GP가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비무장지대 안쪽 가파른 산길을 지나 철조망으로 겹겹이 둘러싸인 최전방 감시초소, GP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통문 개방!"]

몇달 전까지만 해도 우리 장병들이 생활하고 경계근무를 서던 곳이지만, 이제 내부는 텅 비었고 전기와 수도도 끊겼습니다.

중화기가 배치됐던 진지와 탄약고도 모두 비어있습니다.

상부로 올라가자 탁 트인 북측 금강산 인근 일대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서쪽으로는 채하봉과 백마봉이 우뚝 서 있고, 동쪽으로는 구선봉과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가 전해지는 감호도 보입니다.

멀리 동해바다에는 바다의 금강이라는 해금강도 그림같이 펼쳐집니다.

그러나 이곳은 사실 남북이 휴전선 전 구간을 통틀어 가장 가깝게 대치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제 뒤로 불과 580m 떨어진 곳이 북한군 GP가 있던 자리입니다.

남북간 GP 상호 철수 합의에 따라 지금은 완전히 철거돼 흔적만 남아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남북이 GP철수 상호검증을 할 때 만든 오솔길이 그 사이를 잇고 있는 모습은 이 곳이 평화의 상징으로 거듭나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김동진 대위/22사단 중대장 : "우리 장병 모두는 군사 대비태세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확고한 임무 수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최초의 GP이자 최동북단 GP였던 이곳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고려해 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 이젠 평화의 상징으로!…‘최동북단’ 고성 GP 첫 공개
    • 입력 2019.02.14 (19:21)
    • 수정 2019.02.14 (19:55)
    뉴스 7
이젠 평화의 상징으로!…‘최동북단’ 고성 GP 첫 공개
[앵커]

지난해 9.19 군사합의에 따라 남북이 각각 비무장 지대 내 GP 11곳 씩을 철수했는데요.

그 중 남측에서 유일하게 원형을 보존하기로 한 강원도 고성의 우리나라 최동북단 GP가 처음으로 언론에 공개됐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비무장지대 안쪽 가파른 산길을 지나 철조망으로 겹겹이 둘러싸인 최전방 감시초소, GP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통문 개방!"]

몇달 전까지만 해도 우리 장병들이 생활하고 경계근무를 서던 곳이지만, 이제 내부는 텅 비었고 전기와 수도도 끊겼습니다.

중화기가 배치됐던 진지와 탄약고도 모두 비어있습니다.

상부로 올라가자 탁 트인 북측 금강산 인근 일대가 한 눈에 들어옵니다.

서쪽으로는 채하봉과 백마봉이 우뚝 서 있고, 동쪽으로는 구선봉과 '선녀와 나무꾼' 이야기가 전해지는 감호도 보입니다.

멀리 동해바다에는 바다의 금강이라는 해금강도 그림같이 펼쳐집니다.

그러나 이곳은 사실 남북이 휴전선 전 구간을 통틀어 가장 가깝게 대치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제 뒤로 불과 580m 떨어진 곳이 북한군 GP가 있던 자리입니다.

남북간 GP 상호 철수 합의에 따라 지금은 완전히 철거돼 흔적만 남아있습니다.

지난해 12월 남북이 GP철수 상호검증을 할 때 만든 오솔길이 그 사이를 잇고 있는 모습은 이 곳이 평화의 상징으로 거듭나고 있음을 보여주기도 합니다.

[김동진 대위/22사단 중대장 : "우리 장병 모두는 군사 대비태세에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현장에서 확고한 임무 수행에 만전을 기하고 있습니다."]

문화재청은 우리나라 최초의 GP이자 최동북단 GP였던 이곳의 역사적 문화적 가치를 고려해 문화재 등록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