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망언 김진태·김순례 징계유예에 여야 한목소리로 비난
입력 2019.02.14 (19:37) 수정 2019.02.15 (09:24) 케이야
동영상영역 시작
5·18 망언 김진태·김순례 징계유예에 여야 한목소리로 비난
동영상영역 끝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 운동 망언'을 한 소속 의원 3명 중 이종명 의원만 제명했습니다.

오늘(14일) 자유한국당은 윤리위원회 결과브리핑을 통해 이종명 의원을 징계하기로 의결하고, 2.27 전당대회에 당 대표와 최고위원으로 출마하는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가 끝날 때까지 징계를 미루기로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당규에 따라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미루는 것이라고 징계 유예 이유를 밝혔는데요.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여야는 한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뒤늦게나마 이종명 의원 징계에 대해서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김진태·김순례 의원 징계를 유예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김진태 의원은 지금 5.18을 부정하는 당내세력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전국을 누비고 있고, 김순례 의원은 이번 사태를 통해 당내 인지도가 올랐다며 오히려 기뻐하는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망언 주역들을 지도부로 뽑아 5.18 망언당이 되려 하냐"며 자유한국당의 윤리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국민이 5.18 망언 3인방을 제명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제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종명 의원은 열흘 내 재심 청구를 할 수 있고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할 경우 최종 제명 결정을 받게 됩니다. 그러나 이번 징계는 당 차원의 '제명' 의결이라 이종명 의원의 의원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 5·18 망언 김진태·김순례 징계유예에 여야 한목소리로 비난
    • 입력 2019.02.14 (19:37)
    • 수정 2019.02.15 (09:24)
    케이야
5·18 망언 김진태·김순례 징계유예에 여야 한목소리로 비난
자유한국당이 '5.18 민주화 운동 망언'을 한 소속 의원 3명 중 이종명 의원만 제명했습니다.

오늘(14일) 자유한국당은 윤리위원회 결과브리핑을 통해 이종명 의원을 징계하기로 의결하고, 2.27 전당대회에 당 대표와 최고위원으로 출마하는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전당대회가 끝날 때까지 징계를 미루기로 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당규에 따라 전당대회에 출마하는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미루는 것이라고 징계 유예 이유를 밝혔는데요.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과 정의당 등 여야는 한목소리로 비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미혁 원내대변인은 "뒤늦게나마 이종명 의원 징계에 대해서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김진태·김순례 의원 징계를 유예한 것은 매우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김진태 의원은 지금 5.18을 부정하는 당내세력의 전폭적인 지지에 힘입어 전국을 누비고 있고, 김순례 의원은 이번 사태를 통해 당내 인지도가 올랐다며 오히려 기뻐하는 중"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은 "망언 주역들을 지도부로 뽑아 5.18 망언당이 되려 하냐"며 자유한국당의 윤리위 결정에 깊은 유감을 표했습니다.

민주평화당 김정현 대변인은 "국민이 5.18 망언 3인방을 제명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제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요구하게 될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종명 의원은 열흘 내 재심 청구를 할 수 있고 이후 자유한국당 의원총회에서 의원 3분의 2 이상의 동의할 경우 최종 제명 결정을 받게 됩니다. 그러나 이번 징계는 당 차원의 '제명' 의결이라 이종명 의원의 의원직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