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귀신이 탔나?’ 나도 모르는 1000km 주행…“차문 개방 아무나 OK”
입력 2019.02.14 (20:18) 자막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자막뉴스] ‘귀신이 탔나?’ 나도 모르는 1000km 주행…“차문 개방 아무나 OK”
동영상영역 끝
의정부의 한 아파트 주차장, 차 한 대가 후진을 하다 다른 차를 들이받습니다.

그러더니 그냥 달아납니다.

결국, 신고가 접수돼 차주가 뺑소니범으로 몰렸습니다.

[차주 B씨/음성변조 : "차량번호, 제네시스 차주가 저로 검색이 되는데 그때 차 사고를 낸 것 아니냐. 약간 불쾌하기도 하고..."]

누군가 B씨의 새 차를 몰고 나가 사고를 낸 겁니다.

더 황당한 일은 다음날 일어났습니다.

경찰 조사를 받고 차 문을 확실히 잠가뒀는데, 차가 감쪽같이 또 사라진 겁니다.

CCTV 확인 결과 운전자는 옆 동에 사는 18살 김모 군, 면허도 없던 김 군은 이 차량을 가지고 서울 홍대나 이태원 등을 19차례나 돌아다녔습니다.

이틀 뒤 아파트 주차장에 차가 나타납니다.

한 여성이 급히 뛰어와 차 문을 열고 김 군을 막습니다.

곧이어 경찰이 도착하고 김 군은 경찰차로 옮겨집니다.

김 군은 잠가둔 차량의 문을 어떻게 열었을까?

알고 봤더니 현대차 고객센터가 열어줬습니다.

차 문이 잠겼다며 긴급출동 서비스를 받은 건데 신원확인 절차는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차 문을 고객센터에 전화해 열 수 있을까?

직접 접수해봤습니다.

["접수 완료되었습니다."]

20분 뒤 출동한 기사, 다짜고짜 문을 열고 결제를 요구합니다.

아무런 신분확인도 없습니다.

취재 중이라고 말하자 그때서야 신분 확인을 요구합니다.

["(사실은 저희가 KBS 기잔데...) 저희가 그냥 신분(확인)없이 이렇게 해드리는 건 없어요. 다 확인돼야 해요."]

현대차 고객센터에 서비스 신고가 접수되면, 하청업체가 넘겨받아 기사가 나가게 됩니다.

KBS 취재 결과, 현대차와 하청업체간 계약엔 신분 확인과 관련된 조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다 보니 현장에선 신분 확인이 제대로 이뤄질 리 없습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자세한 매뉴얼을 마련하고 신분 확인 절차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 [자막뉴스] ‘귀신이 탔나?’ 나도 모르는 1000km 주행…“차문 개방 아무나 OK”
    • 입력 2019.02.14 (20:18)
    자막뉴스
[자막뉴스] ‘귀신이 탔나?’ 나도 모르는 1000km 주행…“차문 개방 아무나 OK”
의정부의 한 아파트 주차장, 차 한 대가 후진을 하다 다른 차를 들이받습니다.

그러더니 그냥 달아납니다.

결국, 신고가 접수돼 차주가 뺑소니범으로 몰렸습니다.

[차주 B씨/음성변조 : "차량번호, 제네시스 차주가 저로 검색이 되는데 그때 차 사고를 낸 것 아니냐. 약간 불쾌하기도 하고..."]

누군가 B씨의 새 차를 몰고 나가 사고를 낸 겁니다.

더 황당한 일은 다음날 일어났습니다.

경찰 조사를 받고 차 문을 확실히 잠가뒀는데, 차가 감쪽같이 또 사라진 겁니다.

CCTV 확인 결과 운전자는 옆 동에 사는 18살 김모 군, 면허도 없던 김 군은 이 차량을 가지고 서울 홍대나 이태원 등을 19차례나 돌아다녔습니다.

이틀 뒤 아파트 주차장에 차가 나타납니다.

한 여성이 급히 뛰어와 차 문을 열고 김 군을 막습니다.

곧이어 경찰이 도착하고 김 군은 경찰차로 옮겨집니다.

김 군은 잠가둔 차량의 문을 어떻게 열었을까?

알고 봤더니 현대차 고객센터가 열어줬습니다.

차 문이 잠겼다며 긴급출동 서비스를 받은 건데 신원확인 절차는 없었습니다.

다른 사람의 차 문을 고객센터에 전화해 열 수 있을까?

직접 접수해봤습니다.

["접수 완료되었습니다."]

20분 뒤 출동한 기사, 다짜고짜 문을 열고 결제를 요구합니다.

아무런 신분확인도 없습니다.

취재 중이라고 말하자 그때서야 신분 확인을 요구합니다.

["(사실은 저희가 KBS 기잔데...) 저희가 그냥 신분(확인)없이 이렇게 해드리는 건 없어요. 다 확인돼야 해요."]

현대차 고객센터에 서비스 신고가 접수되면, 하청업체가 넘겨받아 기사가 나가게 됩니다.

KBS 취재 결과, 현대차와 하청업체간 계약엔 신분 확인과 관련된 조건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렇다 보니 현장에선 신분 확인이 제대로 이뤄질 리 없습니다.

현대차는 앞으로 자세한 매뉴얼을 마련하고 신분 확인 절차 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민철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