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즈벡 출신 알카에다 조직원 한국행 모색…법무부 “비자발급 제한”
입력 2019.02.14 (20:19) 사회
우즈벡 출신 알카에다 조직원 한국행 모색…법무부 “비자발급 제한”
알카에다 계열 조직 소속인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원한다는 유엔 보고에 대해, 법무부가 시리아 등 여행금지국가에서 거주한 우즈베키스탄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하기로했습니다.

법무부는 오늘(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보고서를 입수하고 곧바로 터키에서 입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에 대한 입국심사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특이동향을 철저하게 파악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터키 등 제3국에서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의 경우, 체류 자격 부합 여부 등 국내에 들어오려는 목적을 철저하게 확인하도록 비자 심사를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국민은 비자 면제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비자를 신청해야 하며 예외적으로 영주권이 있거나 장기 거주자만이 제3국에서 비자신청이 가능하다는 게 법무부 설명입니다.

법무부는 앞으로 "국제기구나 외국 정부와의 공조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이미 시행 중인 탑승자 사전 확인 시스템을 통해 인터폴 수배자나 테러위험 인물의 입국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보고서 작성 배경과 경위를 파악해 테러를 방지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를 통해 "시리아에 있는 알카에다 계열 무장조직의 우즈베키스탄인 다수가 터키를 거쳐 한국으로 가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우즈벡 출신 알카에다 조직원 한국행 모색…법무부 “비자발급 제한”
    • 입력 2019.02.14 (20:19)
    사회
우즈벡 출신 알카에다 조직원 한국행 모색…법무부 “비자발급 제한”
알카에다 계열 조직 소속인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원한다는 유엔 보고에 대해, 법무부가 시리아 등 여행금지국가에서 거주한 우즈베키스탄인에 대한 비자발급을 제한하기로했습니다.

법무부는 오늘(14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보고서를 입수하고 곧바로 터키에서 입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에 대한 입국심사를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국내외에서 발생하는 특이동향을 철저하게 파악하도록 조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터키 등 제3국에서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의 경우, 체류 자격 부합 여부 등 국내에 들어오려는 목적을 철저하게 확인하도록 비자 심사를 강화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국민은 비자 면제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는 비자를 신청해야 하며 예외적으로 영주권이 있거나 장기 거주자만이 제3국에서 비자신청이 가능하다는 게 법무부 설명입니다.

법무부는 앞으로 "국제기구나 외국 정부와의 공조 체제를 더욱 강화하고, 이미 시행 중인 탑승자 사전 확인 시스템을 통해 인터폴 수배자나 테러위험 인물의 입국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보고서 작성 배경과 경위를 파악해 테러를 방지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를 통해 "시리아에 있는 알카에다 계열 무장조직의 우즈베키스탄인 다수가 터키를 거쳐 한국으로 가게 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