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아들의 짝 찾아서’…대학가 돌던 여성 수배
입력 2019.02.14 (20:45) 수정 2019.02.14 (21:03) 글로벌24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스토리] ‘아들의 짝 찾아서’…대학가 돌던 여성 수배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은 밸런타인데이인데요.

미국의 한 대학에선 한 중년 여성이 아들을 대신해 여자친구를 직접 수소문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습니다.

캠퍼스 경찰이 수배에 나섰는데요.

어떤 사연일까요?

[리포트]

매릴랜드주에 위치한 대학인데요.

5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캠퍼스 곳곳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이 여성은 여학생들에게 접근해 "밸런타인 데이에 자신의 아들과 데이트 하지 않겠냐"며 아들 사진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을 접한 재학생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오스틴 리안/학생 : "(만약 자신의 엄마가 이렇게 나서면 어떨 것 같아요?) 엄마 얼굴 보기 힘들 것 같아요. 창피해서요."]

[챈들러 스타쇼스키/학생 : "저한테 그런 제안을 했다면 황당했을 것 같아요. 아마 싫다고 거부하고 누군가에게 알릴 것 같아요."]

캠퍼스 경찰 당국은 해당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전단을 배포하는 한편 경계를 당부했습니다.
  • [글로벌 스토리] ‘아들의 짝 찾아서’…대학가 돌던 여성 수배
    • 입력 2019.02.14 (20:45)
    • 수정 2019.02.14 (21:03)
    글로벌24
[글로벌 스토리] ‘아들의 짝 찾아서’…대학가 돌던 여성 수배
[앵커]

오늘은 밸런타인데이인데요.

미국의 한 대학에선 한 중년 여성이 아들을 대신해 여자친구를 직접 수소문하는 모습이 cctv에 찍혔습니다.

캠퍼스 경찰이 수배에 나섰는데요.

어떤 사연일까요?

[리포트]

매릴랜드주에 위치한 대학인데요.

50대로 추정되는 여성이 캠퍼스 곳곳을 돌아다니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이 여성은 여학생들에게 접근해 "밸런타인 데이에 자신의 아들과 데이트 하지 않겠냐"며 아들 사진을 보여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소식을 접한 재학생들은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는데요.

[오스틴 리안/학생 : "(만약 자신의 엄마가 이렇게 나서면 어떨 것 같아요?) 엄마 얼굴 보기 힘들 것 같아요. 창피해서요."]

[챈들러 스타쇼스키/학생 : "저한테 그런 제안을 했다면 황당했을 것 같아요. 아마 싫다고 거부하고 누군가에게 알릴 것 같아요."]

캠퍼스 경찰 당국은 해당 여성의 신원을 확인하기 위해 전단을 배포하는 한편 경계를 당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