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산먼지 피해 심각 ...행정 처분
입력 2019.02.14 (20:59) 수정 2019.02.14 (23:06) 뉴스9(춘천)
동영상영역 시작
비산먼지 피해 심각 ...행정 처분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선의 한
석회석 광산에서 발생한 비산먼지로
인근 야산 등에서
환경오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선군은
해당 업체에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을 인근 야산 일대가
희뿌옇게 변했습니다.

나뭇가지를 털어내자
희뿌연 가루가 흩날립니다.

환경단체는 이 비산먼지가
인근 석회석광산에서
흘러나왔다고 주장합니다.

이희현/ (사)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
" 비산먼지가 산 위로 올라가서 어떤 나무인지 소나무인지 잣나무인지를 구분 못할 정도로 돼 있어요.
저희들이 봤을 때는 너무 심각한 것 같습니다.

인근 마을의
일부 주민들도 벌써 수년 넘게
비산먼지에 시달려 왔다고 주장합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그것도 바람이 불 때 이제 그런 것 같더라고요. 바람 부니까 장독 위에 뿌옇죠."

민원이 제기되자
정선군은
지난달 석회석 광산을 대상으로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사 결과 해당 업체는
야적장에 방진 덮개를 씌우지 않고
석회석을 옮기는
컨베이어벨트도 밀폐하지 않는 등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정선군은
해당 사업자에게 개선명령을
내렸습니다.
>

업체 측은
다음 달 8일까지
지적 사항을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업체 관계자 (음성변조)
"야적장에 분진망이 설치가 안 돼 있어서
분진망 설치하고 동절기라서 세륜기 물을 못 써요.
도로는 부직포를 깔아서 먼지가 날리는 걸 방지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처분이 내려지면서
업체가 뒤늦게 조치에 나섰지만
지속적인 관리 감독과
모니터링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 비산먼지 피해 심각 ...행정 처분
    • 입력 2019.02.14 (20:59)
    • 수정 2019.02.14 (23:06)
    뉴스9(춘천)
비산먼지 피해 심각 ...행정 처분
[앵커멘트]

정선의 한
석회석 광산에서 발생한 비산먼지로
인근 야산 등에서
환경오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정선군은
해당 업체에 행정 처분을 내렸습니다.

조연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마을 인근 야산 일대가
희뿌옇게 변했습니다.

나뭇가지를 털어내자
희뿌연 가루가 흩날립니다.

환경단체는 이 비산먼지가
인근 석회석광산에서
흘러나왔다고 주장합니다.

이희현/ (사)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
" 비산먼지가 산 위로 올라가서 어떤 나무인지 소나무인지 잣나무인지를 구분 못할 정도로 돼 있어요.
저희들이 봤을 때는 너무 심각한 것 같습니다.

인근 마을의
일부 주민들도 벌써 수년 넘게
비산먼지에 시달려 왔다고 주장합니다.

마을 주민(음성변조)
" 그것도 바람이 불 때 이제 그런 것 같더라고요. 바람 부니까 장독 위에 뿌옇죠."

민원이 제기되자
정선군은
지난달 석회석 광산을 대상으로
현장조사에 나섰습니다.

조사 결과 해당 업체는
야적장에 방진 덮개를 씌우지 않고
석회석을 옮기는
컨베이어벨트도 밀폐하지 않는 등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결국 정선군은
해당 사업자에게 개선명령을
내렸습니다.
>

업체 측은
다음 달 8일까지
지적 사항을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업체 관계자 (음성변조)
"야적장에 분진망이 설치가 안 돼 있어서
분진망 설치하고 동절기라서 세륜기 물을 못 써요.
도로는 부직포를 깔아서 먼지가 날리는 걸 방지하기로 했습니다."

행정처분이 내려지면서
업체가 뒤늦게 조치에 나섰지만
지속적인 관리 감독과
모니터링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조연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