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림픽특구 2단계 사업 '시동'
입력 2019.02.14 (21:00) 수정 2019.02.14 (23:06) 뉴스9(춘천)
동영상영역 시작
올림픽특구 2단계 사업 '시동'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림픽 개최지의
개발과 발전을 주도할 올림픽 특구 사업이
올해부터 2단계를 맞이합니다.
평창과 강릉시 등에서
2단계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사업 성사와 성공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평창올림픽 빙상경기가 열렸던
강릉 올림픽지굽니다.

이곳과 경포를 중심으로
올림픽 특구 2단계 사업이 추진됩니다.

강릉시는
예술인촌과 테마파크 조성 등
민자유치 사업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특구 면적을
200만 제곱미터 더 확대할 것을
강원도에 신청했습니다.

함정호/강릉시 도시재생과[인터뷰]
"실제 투자할 분들의 실(제) 계획을 받아서 입안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개발 계획도 전부 나온 그림이고요."

평창군은
공공 예산을 투입하는 재정사업에
집중합니다.

올림픽 개막식장 유산화와
관광기반시설 확충 등을
국비 확보를 통해 해결한다는 겁니다.

특구 면적도 84만여 제곱미터
더 확대할 방침입니다.

그런데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재정사업은 실제 사업비의 75%를 국비로 충당하는 사업이라서 문체부와 기획재정부 등의 동의가 필수입니다.
하지만 이들 부처가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선군은
가리왕산 복원 문제 해결 이후
2단계 사업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강원도는
올림픽 관광 콘텐츠 발굴과 시설 건립,
경기장 사후 활용을 중심으로
2단계 사업을 확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문가들은
반드시 성사되고 성공할 수 있는
사업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유승각/강원연구원 박사[인터뷰]
"민간사업은 아무래도 리스크가 크다 보니까, 처음 단계부터 확실하게 안정적으로 지역에 투자하면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기업을 골라내는 것이 중요할 것 같고요."
올림픽 특구 2단계 사업은
중앙부처 협의 등을 거쳐
늦어도 10월쯤 확정 고시되면,
올해부터 2032년까지 추진됩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 올림픽특구 2단계 사업 '시동'
    • 입력 2019.02.14 (21:00)
    • 수정 2019.02.14 (23:06)
    뉴스9(춘천)
올림픽특구 2단계 사업 '시동'
[앵커멘트]
올림픽 개최지의
개발과 발전을 주도할 올림픽 특구 사업이
올해부터 2단계를 맞이합니다.
평창과 강릉시 등에서
2단계 사업을 준비하고 있는데,
사업 성사와 성공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는 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정창환 기잡니다.


[리포트]
평창올림픽 빙상경기가 열렸던
강릉 올림픽지굽니다.

이곳과 경포를 중심으로
올림픽 특구 2단계 사업이 추진됩니다.

강릉시는
예술인촌과 테마파크 조성 등
민자유치 사업에 주력할 계획입니다.

이를 위해 특구 면적을
200만 제곱미터 더 확대할 것을
강원도에 신청했습니다.

함정호/강릉시 도시재생과[인터뷰]
"실제 투자할 분들의 실(제) 계획을 받아서 입안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느 정도 개발 계획도 전부 나온 그림이고요."

평창군은
공공 예산을 투입하는 재정사업에
집중합니다.

올림픽 개막식장 유산화와
관광기반시설 확충 등을
국비 확보를 통해 해결한다는 겁니다.

특구 면적도 84만여 제곱미터
더 확대할 방침입니다.

그런데 전망은 밝지 않습니다.

재정사업은 실제 사업비의 75%를 국비로 충당하는 사업이라서 문체부와 기획재정부 등의 동의가 필수입니다.
하지만 이들 부처가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정선군은
가리왕산 복원 문제 해결 이후
2단계 사업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강원도는
올림픽 관광 콘텐츠 발굴과 시설 건립,
경기장 사후 활용을 중심으로
2단계 사업을 확정한다는 방침입니다.

전문가들은
반드시 성사되고 성공할 수 있는
사업을 선택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유승각/강원연구원 박사[인터뷰]
"민간사업은 아무래도 리스크가 크다 보니까, 처음 단계부터 확실하게 안정적으로 지역에 투자하면서 지역과 상생할 수 있는 기업을 골라내는 것이 중요할 것 같고요."
올림픽 특구 2단계 사업은
중앙부처 협의 등을 거쳐
늦어도 10월쯤 확정 고시되면,
올해부터 2032년까지 추진됩니다.

KBS 뉴스 정창환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