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저임금 동결” 요청…문 대통령 “의견 대변·인상 불가피”
입력 2019.02.14 (21:13) 수정 2019.02.14 (22:02)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최저임금 동결” 요청…문 대통령 “의견 대변·인상 불가피”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청와대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초청했습니다.

골목상권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겠다는 차원에서입니다.

단연 화두는 최저임금이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왔고, 이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의견을 충분히 대변하겠다'면서도, 장기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영업자 등 150여 명이 참여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문 대통령은 먼저 "자신도 연탄가게를 한 골목 상인의 아들"이었다며 형편이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과다한 진입으로 경쟁이 심한 데다 높은 상가 임대료와 가맹점 수수료 등이 경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2시간을 넘긴 대화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요구를 쏟아냈습니다.

[김성민/한국마트협회 회장 : "카드수수료 협상권을 자영업자들에게 부여할 수 있도록 법제화해 주시면..."]

[이재광/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하고 싶어도 4대 보험 부담 때문에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담회 최대 화두는 단연 최저임금 인상 폭과 속도였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해 달라"는 요구가 나왔고, 이에 문 대통령은 "결정 과정에 자영업자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면서도 "최저임금은 결국 인상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가임대차보호와 가맹점 관계 개선 등 국회 입법이 늦어져 최저임금 인상 충격이 더 컸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최저임금의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카드 수수료율 협상 때 자영업자 참여 방안을 마련할 것을 현장에서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방점을 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가 유지될 것임을 재차 강조하면서 자영업자들에게 직접 이해를 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 “최저임금 동결” 요청…문 대통령 “의견 대변·인상 불가피”
    • 입력 2019.02.14 (21:13)
    • 수정 2019.02.14 (22:02)
    뉴스 9
“최저임금 동결” 요청…문 대통령 “의견 대변·인상 불가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4일) 청와대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을 초청했습니다.

골목상권의 목소리를 가감없이 듣겠다는 차원에서입니다.

단연 화두는 최저임금이었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 동결해달라는 목소리가 나왔고, 이에 대해서 문 대통령은 '의견을 충분히 대변하겠다'면서도, 장기적으로 최저임금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자영업자 등 150여 명이 참여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화.

문 대통령은 먼저 "자신도 연탄가게를 한 골목 상인의 아들"이었다며 형편이 어려운 자영업자에게 "늘 미안한 마음"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과다한 진입으로 경쟁이 심한 데다 높은 상가 임대료와 가맹점 수수료 등이 경영에 큰 부담이 되고 있습니다."]

2시간을 넘긴 대화에서 참석자들은 다양한 요구를 쏟아냈습니다.

[김성민/한국마트협회 회장 : "카드수수료 협상권을 자영업자들에게 부여할 수 있도록 법제화해 주시면..."]

[이재광/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 "일자리 안정자금을 신청하고 싶어도 4대 보험 부담 때문에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간담회 최대 화두는 단연 최저임금 인상 폭과 속도였습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해 달라"는 요구가 나왔고, 이에 문 대통령은 "결정 과정에 자영업자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면서도 "최저임금은 결국 인상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상가임대차보호와 가맹점 관계 개선 등 국회 입법이 늦어져 최저임금 인상 충격이 더 컸다고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최저임금의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카드 수수료율 협상 때 자영업자 참여 방안을 마련할 것을 현장에서 지시하기도 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방점을 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은 소득주도성장 정책 기조가 유지될 것임을 재차 강조하면서 자영업자들에게 직접 이해를 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